디지털타임스

 


에스파, 美 MLB 첫 시구... 양키스 `완승` 승리 요정 등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스파, 美 MLB 첫 시구... 양키스 `완승` 승리 요정 등극
걸그룹 에스파가 미국 MLB에서 첫 시구를 했다. [뉴욕 양키스]

걸그룹 에스파가 메이저리그 시구에 도전했다.

8일(현지시간) 에스파는 미국 뉴욕 양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시카고 화이트 삭스 경기의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멤버 윈터가 팀을 대표해 공을 던졌다.

특히 에스파는 데뷔 이후 첫 시구를 메이저리그에서 하게 된 것은 물론, 뉴욕 양키스 구단이 공식 트위터를 통해 "K팝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는 에스파의 첫 피칭"이라고 직접 소개해 화제를 모았다.

에스파는 "첫 시구를 메이저리그에서 하게 되어 너무 설레고 신나는 경험이었다. 초대해 주신 뉴욕 양키스 측에 감사드리며 저희가 승리 요정이 되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이렇게 다양하고 재미있는 글로벌 활동 보여드릴 테니 기대 많이 해 달라"는 소감을 밝혔다.

앞서 2014년 5월 걸그룹 미쓰에이 출신 수지가 LA다저스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시구를 한 적이 있다. 당시 다저스엔 한국인 선수 류현진이 뛰고 있었다. 에스파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뉴욕 양키스와 시카고 화이트 삭스에 한국 선수가 없는 상황에서 초청 받은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다만 에스파의 네 멤버 중 지젤은 이번 시구에 불참했다. 그녀는 최근 건강 문제로 이번 에스파의 미국 스케줄에서 빠졌다. 9 ~ 11일 뉴욕 플러싱 메도스 코로나 파크에서 열리는 뉴욕 대표 야외 음악 페스티벌 '더 거버너스 볼 뮤직 페스티벌 2023(The Governors Ball Music Festival 2023)' 무대에도 카리나, 윈터, 닝닝 세 멤버만 오른다.

에스파는 첫 단독 콘서트 '싱크 : 하이퍼 라인(SYNK : HYPER LINE)'으로 미주와 유럽 지역 총 14개 도시에서 글로벌 투어를 진행하며 글로벌 아이돌로서의 위상을 입증할 예정이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