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의힘, `막말` 권칠승 대변인 국회 윤리위 제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은 8일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대령)을 향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등 원색적 비난을 해 논란이 된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윤리위)에 제소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에 징계요구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최원일 전 천안함장과 천안함 용사들에 대해 모욕적이고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으로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켰다"고 윤리위 제소 이유를 설명했다. '품위 손상 말고 다른 사유가 적시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지는 않다"고 답했다.

전날 권 수석대변인이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회장 전준영씨를 만나 사과했다고 밝힌 데 대해 장 원내대변인은 "과연 그 사과가 진정성 있는 사과였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과하는 것에서 멈출 게 아니라 본인이 수석대변인이라는 자리에서 스스로 내려오든지 아니면 이재명 대표가 수석대변인을 다른 사람으로 교체하는 등의 조치가 따르지 않는다면 막말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적 발언에 대한 적정한 책임이라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사건은 이 대표가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을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하며 촉발됐다"며 "이 논란 중심에 있는 이 대표가 사과하고 13년째 반복되는 이 문제에 대해 민주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이번에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권 수석대변인 징계 요구서에는 국민의힘 의원 20여명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더 늦기 전에 대국민 사과를 하고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중징계를 해야 함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민주당 지도부를 압박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극단적 정쟁으로 국민 신뢰를 잃는 우리 정치권이 의회정치를 복원하려면 대화, 타협을 추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이 이사장의 의식은 황당무계하고 과대망상 그 자체"라고 말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국민의힘, `막말` 권칠승 대변인 국회 윤리위 제소
장동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과 임병헌 원내부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향한 막말 논란을 일으킨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국회사진공동취재단>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