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복압성 요실금 방지기구 `유리노` 효과 탁월...임상결과 "요실금량 50% 이상 감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CI급 학술지 ’국제 신경학 저널’(International Neurourology Journal)에 내용 게재
비뇨의학 관련 의료기기 전문업체 림헬스케어(주)는 자사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여성복압성 요실금 방지기구 '유리노'(URINO)의 임상시험 결과가 글로벌 SCI급 학술지에 게재됐다고 8일 밝혔다. 임상시험 결과 요실금량이 무려 50% 이상 감소된 것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복압성 요실금이 있는 여성에게 '유리노'를 적용하면 얼마나 요실금 방지 효과가 나오는지, 또한 얼마나 안전한지를 확인하기 위해 충남대학교 신주현 교수팀 등에 의해 진행되었다. 그 결과는 지난 5월 31일자 '국제 신경학 저널'(International Neurourology Journal)에 게재됐다.

임상 시험은 세종충남대병원 및 충남대병원에서 2022년 7월~2023년 1월 시행됐다. 총 41명이 대상자로 참여했다. 그 중 34명(87.2%)이 유리노 착용 전후를 비교한 20분 패드검사에서 요실금량이 50% 이상 감소했다. 이는 임상시험 성공 기준보다 11.2%포인트 높은 결과다.

요실금은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은 아니지만 국내에만 약 700만명, 특히 30세 이상 여성의 약 40%에게서 발현되는 질환이다. 복압성 요실금 환자는 계단 오르기, 기침, 웃음 등 순간적으로 복압이 증가하는 경우 의지와는 관계없이 소변이 유출돼 사회생활에 큰 제약을 받는다.

림헬스케어는 이번 임상결과를 근거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 승인을 신청해 현재 심사 중이다. 품목허가 승인이 떨어지는대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명조 림헬스케어 대표는 "제품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면서 "복압성 요실금으로 고통받고 있는 여성들의 삶의 질 개선에 획기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유리노'는 착용 즉시 여성 복압성 요실금을 방지하는 3등급 의료기기다. 위생적이고 편리한 일회용 기기라는 장점이 있다. 박영서 기자 pys@dt.co.kr

복압성 요실금 방지기구 `유리노` 효과 탁월...임상결과 "요실금량 50% 이상 감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