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유정 동창들 충격증언 "존재감 없던 아이…커튼 뒤에 항상 숨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유정 동창들 충격증언 "존재감 없던 아이…커튼 뒤에 항상 숨어"
1일 부산경찰청이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거쳐 공개한 정유정(23세)의 사진. 정유정은 온라인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됐다. [부산경찰청 제공]

20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에 대해 "반에서 존재감 없는 애였다. 커튼 뒤에 항상 가 있고, 간식 먹을 때도 커튼 뒤에서 혼자 먹었다"라는 고교 동창들의 증언이 나왔다.

7일 MBN 보도에 따르면 정유정의 고교 동창들은 "진짜 말 없고 혼자 다니고 반에서 존재감 없는 애였는데. 그 당시에 친구가 없었다", "인사를 해도 인사 자체를 받아주지 않는 친구였고, 얘기를 잘 안 해요. 대답도 잘 안 했다"고 떠올렸다.

정유정은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않고 홀로 지냈지만 '왕따'를 당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배상훈 우석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커튼 뒤에 숨는 행동에 대해 "(정유정이) 자기 몸을 감추려고 하는 거다. 일종의 상당히 큰 방어성"이라며 "상당히 낮은 자존감을 가진 은둔형 외톨이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뒤늦게 알아봤다. 처음에는 그 친구가 그 친구인 줄 몰랐다", "좀 특이한 친구라는 생각밖에 안 했는데, 그런 일이 일어났다는 거에 대해 충격받았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동창들은 졸업 후에도 정유정과 연락하는 친구가 거의 없었고, 동창들이 어울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도 볼 수 없었다고 했다.
경찰이 압수한 정유정의 휴대전화에는 친구 연락처가 거의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정유정 동창들 충격증언 "존재감 없던 아이…커튼 뒤에 항상 숨어"
정유정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