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S일렉트릭, 인터엑스와 `제조업 AI솔루션` 사업 추진 MOU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일렉트릭은 인공지능(AI) 전문 서비스 기업인 인터엑스와 '제조업 특화 AI 솔루션' 사업 추진을 위한 제휴협약(MOU)을 서울 용산 LS타워에서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양사는 LS일렉트릭의 엣지 컴퓨팅 솔루션 '엣지 허브'와 스마트 카메라 'LSV 시리즈'를 인터엑스의 AI서비스 기술과 결합해 제조업 특화 시장을 공동 발굴하고 시장 진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국내·외 제조업은 MES(제조실행시스템), ERP(전사적자원관리)와 같은 IT 솔루션을 도입하는 단계를 넘어 보다 확장된 범위에서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양사는 PLC(Programmable Logic Controller), 센서 등에서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제조업 맞춤형 AI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엣지 허브'와 'LSV 시리즈'를 활용해 사물인터넷(IoT) 환경에서의 센서·네트워크 데이터 수집, 데이터 호수 구축,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 역할을 수행하고, 인터엑스는 데이터 분석·AI 모델링 제공, 데이터 분석 관리 플랫폼 구축을 맡는다.

이를 바탕으로 제조 공장의 모터, 펌프, 컴프레셔, 로봇 등 주요 설비의 제조 데이터를 확인해 수집, 제어하는 영역부터 데이터 분석과 실시간 판단 서비스까지 사업 영역을 확다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지능형 뿌리공정 시스템 구축사업'(선도형)에서도 AI 기반 지능형 뿌리공정 시스템 개발 사업 공급기업 컨소시엄으로 선정, 본 사업 주관기업인 디와이파워의유압실린더 제조현장에 AI를 도입,지능화 공장 분야에서도 협력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균 LS일렉트릭 자동화솔루션국내사업부장(상무)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LS일렉트릭의 등대공장 구축경험과 자동화 제품의 기술역량을 공유해, 데이터를 활용한 효과적인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전환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박정윤 인터엑스 대표는 "양사 제조 공정 기술 노하우가 합쳐져 파괴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 보다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LS일렉트릭, 인터엑스와 `제조업 AI솔루션` 사업 추진 MOU
LS일렉트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