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자열 무협회장 "바이오 수출기업 불필요 규제 없애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자열 무협회장 "바이오 수출기업 불필요 규제 없애겠다"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무협 제공

구자열(사진)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바이오 수출기업 대표들과 만나 "정부와 협력해 수출기업의 발목을 잡고 있는 불필요한 규제를 해소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구 회장은 8일 강원도 춘천에 있는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에서 열린 '강원 무역업계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행사는 강원 소재 의료·바이오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소 방안을 찾아 수출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구 회장을 비롯해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 원장, 김창혁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 원장, 우철희 소닉월드 회장, 최의열 바디텍메드 회장 등 기업대표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의약품 생산기업인 애드바이오텍의 정홍걸 대표는 "해외 인증 획득에 1년 이상 소요되는 경우가 많은데, 지원 사업 수행 기간이 정해져 있어 요건이 맞지 않는 경우가 발생한다"며, 해당 기간을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기업들은 또 해외 인증에 따른 비용 부담에 대한 지원, 공동 수출 사후관리망 구축, 공공조달 교육·컨설팅 지원 등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구 회장은 "정부도 최근 바이오산업을 제2의 반도체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밝히는 등 바이오 산업은 우리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서 그 중요도가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의료·바이오 업계의 가장 큰 애로는 해외인증 획득"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인증지원기관 협의체에 참여해 수출업계 해외 인증 관련 애로 해소를 위한 정보와 컨설팅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이번 간담회에서 제기된 건의 사항은 향후 면밀한 검토를 거쳐 정책 반영과 제도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 직후 무역협회 강원지역본부와 국가기술표준원 해외인증센터,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외 인증 지원 종합 시스템 구축과 해외 인증 지원단 운영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