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목재이용=탄소중립`으로 가는 길…목재문화축제 `팡파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림청, 10-11일 순천만서 개최
나무왕 선발, 목재장난감 만들기 등
산림청은 오는 10∼11일까지 국산 목재의 올바른 이용과 국민 인식 증진을 위해 '2023 목재문화축제'를 전남 순천시 순천만가든마켓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행사 첫날(10일)에는 국산 목재의 진짜 가치를 만지고 느껴보는 '뚝딱뚝딱 나무왕 선발대회'와 다섯쌍 부부들의 사랑 이야기를 목재와 함께 찾아보는 '목혼식', 무전력 목재 장난감 '뚝딱이'를 만드는 '뚝딱뚝딱 목소리 이야기쇼 1부'가 진행된다.

둘째 날(11일)에는 전국에서 모인 20가족의 아빠들이 오세득 요리사와 함께 순천지역 특산물인 미나리로 부침개와 무침 요리를 만들어 우승자를 선발하는 '아빠의 밥상', 국산 목재 탁자와 의자를 만들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하는 '뚝딱뚝딱 목소리 이야기쇼 2부'가 열린다.


산림청은 국산 목재 이용으로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바라는 마음을 적어 조형물에 거는 기념행사와 열쇠고리 만들기, 목재 스쿱·뒤집게 만들기, 어린이 목재장난감 체험 등 다양한 목재체험 활동이 진행된다.
심상택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목재를 이용하는 것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방법"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사회에서 목재 이용의 탄소중립 효과를 느껴보고 공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목재이용=탄소중립`으로 가는 길…목재문화축제 `팡파르`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