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크애니, AI기반 실종자 추적관리 시스템 고도화 사업 수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마크애니, AI기반 실종자 추적관리 시스템 고도화 사업 수주
안세기 마크애니 부사장(오른쪽 첫 번째), 조명돌 마크애니 고문(오른쪽 세 번째) 등 관계자들이 AI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대응 지원 사업 착수보고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마크애니 제공

마크애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및 경찰청이 주관하는 'AI(인공지능)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대응 지원 고도화 사업'을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과기정통부와 NIPA가 지난해 진행한 'AI융합 국민안전 확보 및 신속대응 공모 사업'의 확대 사업이다. 아동·치매환자·지적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실종 사건 조기 대응에 활용하는 AI 기반 실종자 추적 관리 시스템 고도화가 사업 목표다.

공모 사업은 과기정통부가 선정한 AI기술 보유 기업 3사의 경합과제 형태로 진행됐다. 마크애니는 공모사업에 참여한 기업 중 학습 데이터셋 품질 부문과 객체 탐지, 인식, 추적 등 AI알고리즘 성능 부문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고도화 주관 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

마크애니는 공모 사업 당시 실증을 진행한 제주도청, 제주경찰청을 포함해 서울 강남구청, 대구 수성구청과 함께 고도화 사업을 진행한다. 인공지능 성능 90% 이상 향상을 목표로 마크애니는 6000명의 배우를 동원해 실종자 인상착의 학습 데이터 60만 건을 확보할 계획이다.


마크애니는 지난해 공모사업에 참여한 3개 업체가 수집한 학습데이터 90만 건과 올해 확보 예정인 학습 데이터 60만 건을 활용해 실종자 수색을 위한 국내 단일 대규모 AI모델을 구축하게 된다.
해당 AI모델은 실종자추적관리플랫폼(TOSS)에 적용된다. 고도화 사업에 참여하는 제주 경찰청 산하 동부·서부·서귀포 경찰서와 서울 강남·수서 경찰서, 대구 수성 경찰서는 TOSS를 시범 도입해 시스템 안정성과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최고 마크애니 대표는 "인공지능의 실종자 탐지와 추적률 향상을 위해서는 다양한 인물에 대한 속성 정보를 학습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이번 고도화 사업 참여로 실종자 발견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는 시스템을 고도화해 사회 안전망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