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등학생 자녀 친구 5년간 성폭행한 통학차 기사…7월 항소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등학생 자녀 친구 5년간 성폭행한 통학차 기사…7월 항소심
<연합뉴스 제공>

자신이 모는 통학차를 타던 고등학생을 수년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50대에 대한 항소심 재판이 다음달 시작된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송석봉)는 다음달 5일 미성년자 유인, 강간,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기소된 A씨(55)에 대한 항소심 첫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A씨는 2017~2022년 자녀의 친구이면서 자신의 통학 승합차를 타던 당시 고등학교 1학년 B씨를 성폭행하고 나체 사진을 촬영한 뒤 협박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B씨에게 아는 교수를 소개해주겠다며 유인해 자신의 사무실과 차량 등에서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B씨는 성폭행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게 두려워 5년간 신고하지 못하다가 한동안 연락이 없던 A씨가 지난해 2월 다시 사진을 보내오자 그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B씨가 연극영화과를 다니며 연기를 배웠다"며 자신이 받는 혐의를 모두 부인해왔다. 또 "B씨가 먼저 나체 사진이 필요하다며 촬영해달라고 요구했고 성관계를 가진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1심 재판부는 터무니없는 변명이라고 일축했다.

재판부는 "내용이 구체적이고 일관적인 점, 직접 겪지 않으면 알기 어려운 세부적인 내용까지 기억하는 점 등에서 피해자의 진술은 신빙성이 있다"며 "실제로 더 많은 범행이 있었을 것으로 보이나 터무니없는 변명으로 피해자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