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랑 마약하자"... 집으로 유인해 검거한 女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나랑 마약하자"... 집으로 유인해 검거한 女
집으로 마약사범을 유인한 B씨. [KBS 보도화면 캡처]

마약을 제안하는 남성을 집으로 유인해 경찰에 신고한 여성의 도움으로 마약사범이 검거됐다. 누리꾼들은 이 여성의 용기에 칭찬을 쏟아냈다.

K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강원도 춘천시에 위치한 자신의 집으로 마약사범 A(30대, 남성)씨를 유인해 경찰에 신고한 B씨의 도움으로 A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사건 나흘 전 B씨는 근거리 채팅앱을 통해 마약을 함께하자는 은밀한 제안을 받았다. B씨는 "A씨가 마약을 같이 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제 이 사람을 만나서 경찰에 신고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라고 말했다. 용기를 낸 여성은 경찰에 신고를 한 뒤 남성을 집으로 유인했다.

2시간 뒤 남성이 집에 도착하자, B씨는 콘텐트렌즈를 갈아 끼운다는 핑계를 댄 뒤 집밖으로 나가 경찰에 다시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B씨가 미리 열어둔 문으로 들어와 마약 투약을 제안한 남성을 현장에서 검거할 수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자로 인해 마약사범을 검거한 게 맞다"고 말하며 B씨의 도움이 컸다고 언급했다.


B씨는 자신의 기지에 대해 "나도 사람이라 무섭고 두렵지만, 한 사람이라도 나서지 않는다면 누가 마약사범을 막을 수 있겠냐. 시민들이 도와주면 형사님과 공조해서 (잡을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용기가 대단하다. 존경스럽다. 경찰이 여성분 보복 안 당하게 꼭 지켜달라", "여성분 용기에 박수를 드린다. 요즘 같은 험한 사회에서 정말 대단하다는 말밖에 안 나온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경찰은 B씨에게 마약을 판매한 윗선을 추적하는 중이라 전했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