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말 기다렸다"…애플페이, KB국민·신한·우리도 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9~10월 유력"
"정말 기다렸다"…애플페이, KB국민·신한·우리도 도입
애플페이 이용 모습. [현대카드 제공]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 우리카드(비씨)가 현대카드에 이어 애플페이를 도입한다.

8일 한 매체에 따르면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 비씨카드 등 3개 카드사가 애플에 사업참여 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애플은 3개 카드사를 조만간 추가 사업 파트너로 낙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애플페이 서비스 개시는 9 ~10월이 유력하다. 현재 애플페이 국내 교통카드 필드테스트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시기에 맞춰 애플페이를 시작할 전망으로 보인다.

또한 카드사 추가 참여로 사용처 확대가 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현재 애플페이 국내 참여 브랜드는 총 151개 브랜드로, 근거리무선통신(NFC) 결제가 확산 되는 상황이다. 최근 사용처를 빠르게 확대하기 위해 일반 가맹점까지 NFC 결제 단말기가 보급하고 있다.

현재 신한카드는 국내 카드사 점유율 1위, KB 국민카드는 은행계 카드사 2위로, 이들 2개 카드사의 국내 시장 점유율만 40%(신한 21%, KB국민 17%)에 달하기 때문에 애플 페이가 도입 됐을 시 더욱 더 많은 사용처가 증가될 예정이다.


애플페이의 파급력은 현대카드의 실적으로 충분히 증명됐다. 현대카드는 애플페이 도입 한 달만에 신용카드 23만 7000장, 체크카드는 11만 8000장로 총 35만 5000장을 발급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3만 8000장과 비교해 무려 157%나 증가했다. 특히 신규회원의 91%가 애플페이를 등록하면서 그 효과를 입증했다.
최근 카드사들은 MZ세대의 이용자들에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디지털 금융이 보편화되면서 체크카드 보다는 간편결제에 익숙한 MZ세대들을 확보해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또한 30대 이하의 경우 아이폰 선호도가 갤럭시보다 높기 때문에 이러한 경쟁에 애플페이 도입이 큰 효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실제 현대카드가 공개한 애플페이 실적을 보면 20대가 51%로 애플페이 등록이 가장 많았고, 30대가 28%를 차지했다. MZ세대인 20·30세대가 전체 등록 이용자 80%를 차지했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