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윤종규 KB회장 "아태지역 탄소중립 달성 속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종규 KB회장 "아태지역 탄소중립 달성 속도"
윤종규 KB금융 회장.

윤종규(사진) KB금융그룹 회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넷제로(온실가스 배출량 제로) 전환을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B금융은 윤종규 회장이 지난 5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탄소중립을 위한 글래스고 금융연합(Glasgow Financial Alliance for Net Zero, 이하 GFANZ)'의 아태 지역 자문위원회 제 3차 회의에 참석해 아태 지역 넷제로 전환을 위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GFANZ는 전 세계 50개국 550여 개 금융사가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연합체다. 금융을 통해 넷제로 경제를 촉진하고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021년 4월 설립됐다. 아태 지역은 전세계 탄소 배출량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6월 GFANZ 아태지역 자문위원회가 구성됐다.

자문위원회는 설립 이후 온·오프라인 회의를 통해 아태지역이 친환경 경제로 신속하게 전환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추진 전략을 공유해왔다. 이번 제 3차 회의는 매년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GFANZ APAC Summit' 행사 첫날 진행됐다. GFANZ 아태 지역 자문위원회 설립 1주년을 맞이해 대면으로 개최된 이번 회의에는 전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을 역임한 메리 샤피로 GFANZ 부의장을 비롯해 윤종규 회장, 라비 메논, 싱가포르 통화청 총재, 엄우종 아시아개발은행(ADB) 사무총장, 진리췬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이사장, 에디 위 홍콩 통화청 총재 등 총 9명의 자문위원회 위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지난 1년간 아태 지역의 넷제로 전환을 위한 다양한 활동과 성과들을 점검했다. 주요 금융 기관의 우수사례를 공유하며 향후 아시아 지역의 넷제로 전환을 위한 운영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날 회의에서 윤종규 회장은 아태 지역의 넷제로 전환을 위한 금융의 역할에 대해 "아태 지역이 넷제로 경제로의 속도감 있는 전환을 위해서는 아태 지역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규제기관, 관련 산업 및 업계, NGO와 같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과 협력이 절실하다"며 "KB금융도 아태 지역의 넷제로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B금융은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탈석탄 선언'을 했다. 금융 본연의 역할을 통한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에 앞장서기 위해 그룹 탄소중립 중장기 추진 전략인 'KB Net Zero S.T.A.R.'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2030년까지 ESG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하고 그 중 25조원을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분야에 집중 투자하기로 하는 등 국내외 '기후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윤종규 KB회장 "아태지역 탄소중립 달성 속도"
KB금융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