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청년안심주택`을 지역 문화거점으로…대조동 새 커뮤니티시설 개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하 1층 구민 이용시설 조성
`청년안심주택`을 지역 문화거점으로…대조동 새 커뮤니티시설 개관
은평구 대조동 청년안심주택에 조성된 은평청여울수영장.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운영하는 '청년안심주택'이 지역의 문화거점으로 진화한다. 피트니스센터, 도서관에 이어 어린이집, 수영장 등 청년주택 내에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조성해 주민과 지역, 세대를 엮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서울시는 7일 오전 은평구 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청년안심주택 커뮤니티시설 '은평청여울수영장' 개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관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미경 은평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수영장이 조성된 대조동 청년안심주택은 지하 6층~지상 28층, 총 977호 규모다. 임대료가 주변 시세의 30~50% 수준인 공공임대 347호, 85~95% 수준인 민간임대 630호로 공급됐다. 은평청여울수영장은 사업시행자가 지역주민을 위해 조성해 은평구에 기부채납했다. 이달 은평구민을 대상으로 무료 시범운영 후 다음 달부터 정식 운영된다.

지상 1~2층에는 '구립어린이집'이 마련돼 올해 3월부터 영유아를 모집했다. 그 옆으로는 996㎡ 규모의 문학관이 조성돼 내년 초부터 각종 예술작품 전시를 선보인다.


시는 지역과 상생하고 세대가 공존하는 청년안심주택을 2030년까지 12만호 공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청년안심주택 사업 초기부터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통합심의위원회'에 자치구가 참여하도록 하고, 지역에 필요한 편의시설을 우선적으로 반영하도록 절차를 개선했다.
오 시장은 "앞으로 은평청여울수영장처럼 공공임대주택에도 민간 분양아파트 못지않은 고급 커뮤니티시설을 계속 조성해 나가겠다"며 "청년에게는 안정적인 주거를 제공하고, 주민·지역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을 부지런히 공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