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세월호 많은 반성에도 이태원참사…여당 특별법 전향적 태도 촉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이태원 참사는 세월호 참사 이후 참으로 많은 반성을 하고 국가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많은 논의와 대책이 있었지만 결국 많은 수의 국민이 유명을 달리한 사건"이라며 "(정부·여당은)지금처럼 뭉개지 말고 이태원참사 특별법에 전향적인 태도 보여주길 간곡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진행한 이태원참사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촉구 유족 농성 시작 기자회견에서 "정치권에 몸담고 있으면서 가슴 아픈 일들이 참으로 많다. 국가의 제대로 된 역할 포기로 많은 국민들이 목숨을 잃는 일을 다칠 때 제일 괴롭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참사가 발생한 지 222일이 지났다"면서 "2022년 10월 29일 이태원에는 과연 국가가 있었는지라는 질문에 아무도 그렇다 라고 답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모두가 알고 있는 만큼, 많은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 질서유지만 잘 돼도 이런 일은 발생 안 했을 것"이라며 "질서유지를 안 한 정부에서는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다. 여전히 필요한 숙제"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런 참사를 막기 위한 국가의 대책이 무엇인지, 국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생명과 안전을 희생당한 분들이 합당한 권리보장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다시 한 번 진상을 규명하고 억울한 피해자를 위해서, 합당한 권리보장을 위해서 이태원 참사 특별법은 반드시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특히 "정부·여당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렇게 비정할 수 있는지, 국민으로부터 잠시 권력을 위임받은 대리인들로서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바인 국민들의 생명을 제대로 지키지 못하는 것에 당연히 대한민국 정부·여당이 일선에 서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19일 유가족 간담회를 열고 6월달 내에 여야 합의로 이태원 참사 특별법을 제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유가족들은 해당 기자회견 직후 국회 앞 농성을 시작했다. 이들은 특별법의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에 "6월 안에 특별법을 처리하라"며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세월호 많은 반성에도 이태원참사…여당 특별법 전향적 태도 촉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