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내게 욕 한 것 같아서"…`묻지마 폭행` 저지른 40대 남성의 황당 해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밤중에 쓰레기를 버리고 집으로 돌아오던 20대 여성을 '묻지마 폭행'한 40대 이웃 남성이 구속됐다.

7일 경기 군포경찰서에 따르면, 40대 남성 A씨는 5일 자정께 군포시 한 아파트 입구에서 입주민 20대 여성을 주먹과 발로 10초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당시 분리수거 후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으며 A씨와는 처음 본 사이로 알려졌다.

당시 상황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A씨는 아파트 입구 계단을 오르던 여성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얼굴을 향해 주먹을 휘두르고 발길질을 했다.

A씨는 폭행 후 곧바로 달아났으나 피해자의 비명을 듣고 뛰어나온 다른 주민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밤에 잠이 안 와서 밖에 나왔는데 피해자가 내게 욕을 한 것 같아서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여성을 폭행하기 5시간 전 집 주변 편의점에서 30대 남성 손님의 얼굴을 때린 뒤 도망갔던 것으로도 조사됐다.

A씨는 "넘어졌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재범할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법원은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내게 욕 한 것 같아서"…`묻지마 폭행` 저지른 40대 남성의 황당 해명
군포경찰서 이미지<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