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이노, 작년 사회적가치 창출 3조383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이노, 작년 사회적가치 창출 3조383억
지난해 6월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만 남부에 위치한 새너제이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글로벌 포럼' 기조연설에서 그린 포트폴리오 구축 방향과 사업모델 혁신 의지를 소개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2022년 한 해 동안 3조383억원의 사회적가치를 창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25%(1조6875억원) 증가한 수치다. 사회적가치는 환경공정과 제품·서비스 등을 평가하는 '환경성과', 고용·배당·납세를 측정하는 '경제간접 기여성과', 노동·동반성장·사회공헌·기부·봉사를 포함하는 '사회성과'로 나눠 측정한다.

영역별로 살펴보면, 환경성과는 2018년 사회적가치 측정을 시작한 이래로 역대 최고 수준을 달성했다. 전기차 배터리, 배터리 소재 중심의 그린 포트폴리오와 3년 연속 온실가스 감축으로 전년 대비 11%(1078억원) 개선된 -8519억원의 사회적가치를 창출했다.

회사는 전기차 배터리, 배터리 소재, 재활용 아스팔트 등 기존 핵심 제품과 서비스의 확대에 더해 플라스틱 리사이클, 폐배터리 금속 재활용, 폐윤활유 업사이클링 등 순환경제 실현을 통한 새로운 사업모델도 준비 중이다.탄소 배출량 역시 넷제로 협의체 주도 하에 그린 오퍼레이션을 추진했다. 그린 오퍼레이션은 탄소 배출량까지 고려해 설비 가동을 최적화하고, 저탄소 원료를 우선적으로 도입해 에너지·화학 사업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는 체계다.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전년 대비 74%(1조5876억원) 증가한 3조726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북미, 유럽, 중국 등 해외사업장 확장에 따라 사회적가치를 신규 측정하면서 전년 대비 증가했다. 회사는 향후 전기차 배터리, 배터리 소재 등 해외사업장 확장에 따른 지속적인 고용 확대가 이어지면 2030년경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2022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사회성과는 협력사 동반성장 강화, 그린 스타트업 육성 등 가시적 성과로 전년 대비 5%(79억원) 감소한 1634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는 중소 협력사와 협업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재활용 아스팔트 등 자원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사업모델을 개발했다.

또 2년 연속 정부와 대기업, 벤처캐피탈이 연합한 스타트업 동반성장 프로그램 '에그'를 진행해 환경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육성했다. 2019년부터 작년까지 SK이노베이션이 육성한 그린 스타트업은 총 45개사다. 2025년까지 100개사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은 "사회적가치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성과를 지속 시현해 시장과 이해관계자들의 신뢰를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카본 투 그린' 파이낸셜 스토리 전략의 실행력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