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작용 없는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김찬혁 KAIST 교수 `6월 과기인상` 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면역체계 이용한 새 치매 치료제 개발 공로
염증반응 없고 뇌신경세포 사멸 등 부작용 전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6월 수상자'로 김찬혁 KAIST 생명과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김 교수는 환자의 면역체계를 이용한 새로운 기전의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개발해 퇴행성 뇌질환 치료의 단초를 마련하고, 한국 바이오 신약 기술의 위상을 높인 공로로 수상자로 선정됐다.

치매의 가장 큰 원인인 알츠하이머병은 뇌 안에서 비정상적으로 발생한 베타 아밀로이드 펩타이드의 이상 축적과 타우 단백질의 엉킴으로 인해 발생해 시냅스 손상과 세포 독성을 일으켜 신경세포에 악영향를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베타 아밀로이드를 제거하는 항체 치료제가 미국 FDA 허가를 받았지만, 면역반응을 통해 병원균을 치료하는 항체 특성상 뇌 안에 염증반응 부작용이 생기고, 인지기능 회복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한계가 제기돼 왔다.

김 교수는 죽은 세포를 제거하는 포식작용에 관여하는 단백질 'Cas6'를 인위적으로 변형시켜 Gas6가 죽은 세포 대신 베타 아밀로이드를 제거하는 새로운 기전의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개발했다. 이 치료제는 실험 결과에서 염증반응 없이 베타 아밀로이드를 제거했으며, 뇌 신경세포를 사멸시키는 부작용도 거의 일어나지 않았다. 또한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질병 생쥐 모델 실험을 통해 재조합된 단백질이 염증반응 없이 뇌 속에 축적된 아밀로이드 양을 현저하게 줄이는 것을 확인했다.

김찬혁 교수는 "환자의 면역체계를 조절해 질병을 치료하는 면역치료는 앞으로 퇴행성 뇌질환 치료에 확대 적용돼 지금까지 효과적인 치료제가 존재하지 않았던 난치성 질환의 돌파구를 제시할 것"이라며 "앞으로 고통받는 환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부작용 없는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김찬혁 KAIST 교수 `6월 과기인상` 수상
6월 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찬혁 KAIST 교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