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40분간 사투, 괴물 낚았다"…몸길이 3m `초대형 메기` 깜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0분간 사투, 괴물 낚았다"…몸길이 3m `초대형 메기` 깜짝
레산드로 비안카르디(44)가 잡은 길이 285㎝의 초대형 메기. [인스타그램]



이탈리아에서 길이 3m에 육박하는 초대형 메기가 잡혀 현존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6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유럽 프로 낚시팀 '매드캣' 소속 알레산드로 비안카르디(44)는 지난달 31일 이탈리아 포강에서 길이만 285㎝에 달하는 거대 메기를 잡았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메기 입 크기가 사람 얼굴보다 크다. 몸통도 웬만한 성인보다 크다. 비안카르디가 길이만 측정한 뒤 메기를 다시 풀어줬기 때문에 무게는 공개되지 않았다.

비안카르디는 약 40분간의 사투 끝에 겨우 메기를 잡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여느 날과 다를 바 없이 낚시를 즐기고 있었는데, 갑자기 평소와는 다른 강한 입질이 왔다"며 "그때부터 '괴물'을 낚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드레날린이 급격하게 분출되기 시작했고, 놓치면 안된다는 생각에 사로잡혔다"며 "40분간 따라다닌 끝에 강의 얕은 지점에서 '괴물'의 형체가 드러났다"고 했다.

이번에 비안카르디가 잡은 메기는 국제게임낚시협회(IGFA) 인증을 받은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4월 독일 낚시꾼 2명이 포강에서 281㎝의 메기를 잡은 게 직전 세계 최고 기록이었다. 이번에 비안카르디가 잡은 메기는 4㎝ 더 길다.

매드캣 측은 "비안카르디는 세계를 놀라게 했다"며 "정말 자랑스럽다. 메기 낚시의 새 역사를 썼다"고 했다.


비안카르디는 잡았던 메기를 현장에서 바로 풀어줬다. 그는 "이 희귀한 메기가 스트레스 받을까 봐 무게도 재지 않고 무사히 풀어줬다"며 "내가 받은 기쁨이 다른 낚시꾼에게도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매드캣에 따르면 비안카르디는 이탈리아 만토바에서 태어나 8살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다니며 낚시를 시작했다. 그가 본격적으로 메기 낚시를 시작한 건 23년 전부터다. 평소에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하루를 보내는데 대부분의 여가 시간을 낚시에 할애한다. 그의 종전 최고 기록은 길이 264㎝, 무게 120㎏의 메기를 잡은 것이다.

그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낚시 정보와 과정 등을 꾸준히 공유하고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40분간 사투, 괴물 낚았다"…몸길이 3m `초대형 메기` 깜짝
초대형 메기 인증 사진. [인스타그램]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