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나금융, 일본 치바현서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개최…총상금 10억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하나금융, 일본 치바현서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개최…총상금 10억원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그룹은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일본 치바현 소재 '치바 이스미 골프클럽'에서 KPGA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을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총 상금 10억원에 우승상금은 2억원이다.

일본에서 처음 개최되는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은 KPGA와 일본프로골프투어 JGTO가 공동 주관한다.

이번 대회는 일본에서 JGTO와 공동 주관으로 열리는 만큼 총 65명의 JGTO 소속 선수가 대거 참가한다. 이외에도 중국, 필리핀, 호주 등을 대표하는 총 144명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하나금융 소속 선수로는 함정우, 박은신, 한승수, 박배종, 이승민, 박상현 등이 출전한다. 디펜딩 챔피언 이준석은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본 대회 우승경험이 있는 서요섭과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선두인 이재경, 상금순위 1위 정찬민, 일본골프투어에 익숙한 황중곤, 송영한, 최호성 등도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시즌 우승자인 고군택, 백석현, 김동민은 시즌 첫 다관왕에 도전한다.

JGTO 소속 출전 선수 역시 화려하다. JGTO 통산 4승을 기록한 호리카와 미쿠무, 이번 시즌 JGTO 메르세데스 벤츠 포인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세미카와 타이가가 우승 도전장을 내밀었다. 또 이와타 히로시, 이마히라 슈고를 비롯해 지난해 상금왕 히가 카스키까지 참가해 흥미진진한 대결이 예상된다.

중국의 국신 첸, 필리핀의 저스틴 데 산토스, 호주의 브래드 케네디 등 각국을 대표하는 선수들 역시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치바 이스미 골프클럽'은 코스 전체의 기복이 적어 선수들이 스스로 공략 루트를 생각하기 수월한 점이 특징이다. KPGA 올해 시즌 최장 코스(7625야드, 파73)로 설계됐다.
하나금융은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개최를 계기로 스포츠교류를 통한 △현지 기업금융 및 제휴채널 확대 △사업 포트폴리오 다양화 등 현지 비즈니스 고도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관계사인 하나은행의 일본 현지 3개 영업점(동경, 오사카, 후쿠오카)을 통해 활발한 현지영업을 진행 중에 있다.

향후에도 다양한 스포츠 교류를 통한 글로벌 현지영업 강화 및 핵심역량을 결합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 관계자는 "이번 대회는 2008년 시작된 '한·중 투어 인비테이셔널'을 확대·계승하고 동북아 지역의 스포츠문화 교류 활성화와 아시아 골프 발전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일본에서 처음으로 개최하게 됐다"며 "아시아 최고 선수들이 펼치는 환상적인 플레이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