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뉴욕증시 모두 하락...헤드셋 발표 애플 급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뉴욕증시 모두 하락...헤드셋 발표 애플 급락
네이버 캡처

뉴욕증시는 하락했다. 미국 부채한도 상향 조정에 채무불이행 불안이 해소됐지만 금융시장 유동성 우려가 일면서다. 지표 부진과 더불어 세계개발자대회(WWDC)를 시작한 애플의 하락에 지수 전반이 흔들렸다.

5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9.90포인트(0.59%) 하락한 3만3562.86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으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8.58포인트(0.20%) 내린 4273.79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34포인트(0.09%) 하락한 1만3229.43을 나타냈다.

S&P500지수는 이날 장중 4299대까지 올라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결국 반락했다. 나스닥지수도 장중 1만3330대에서 지난해 4월 이후 최고치를 보인 후 상승폭을 줄였다.

부채한도 상향 조정에 따른 미 재무부의 현금 확충으로 금융시장의 유동성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미 재무부는 1조 달러를 웃도는 국채 발행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금융 시장에서는 이에 재무부의 현금확보 과정에서 유동성이 위축될 수 있는 진단이 불거졌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서비스업 지표는 예상보다 부진하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에 따르면 미국의 5월 비제조업(서비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3으로 전달의 51.9에서 하락했으며, 시장 전망치(52.3)를 밑돌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6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6월 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은 79.4%로 반영했다.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20.6%로 나타났다.

한편 종목 별로는 애플이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혼합현실(MR) 헤드셋을 공개하면서 장중 184달러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마감 무렵에는 전거래일 대비 1%대 하락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