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원일 前 천안함장, 이재명·이래경 직격…“유족·생존 장병들에 사과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원일 “현충일 추념 행사장, 호국영령분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게 해 주시기 바란다”
이재명 대표 직격…“‘천안함, 자폭된 사건을 조작했다’고 발언한 인사를 혁신위원장에 임명”
“민주당 대표는 정확한 내용 몰랐다고, 대변인은 개인의 의사 표현이라고 하고 있어”
“기사 악플이 대단하다…선처 없이 모두 고소 준비 중”
최원일 前 천안함장, 이재명·이래경 직격…“유족·생존 장병들에 사과하라”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원일 전 천안함장(예비역 대령),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 임명 논란을 두고 정치권의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이래경 이사장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가운데, 최원일 전 천안함장은 "현충일 추념 행사장, 호국영령분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게 해 주시기 바란다. 저희 또한 내일 만큼은 경건하게 행동할 예정"이라면서 "민주당은 해당 인사를 조속한 시일 내 해촉하고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들에게 사과해 주시기 바란다"고 직격했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원일 전 함장은 '민주당 혁신위원장 임명 관련'이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언론의 문의가 많아 답변 드린다. 민주당이 현충일을 앞둔 오늘 오전 '천안함, 자폭된 사건을 조작했다'고 발언한 인사를 혁신위원장에 임명했다고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전 함장은 "논란이 발생하자 민주당 대표는 정확한 내용을 몰랐다고 하고 대변인은 개인의 의사 표현이라고 하고 있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공당이 이런 인사를 혁신위원장에 임명하고 뭐가 잘못됐냐는 식으로 일관한다"고 이재명 대표를 정조준했다. 이어 "기사 악플이 대단하다. 선처 없이 모두 고소 준비 중"이라고 알렸다.

앞서 전날에도 최 전 함장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 '현충일 선물'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민주당 대표님! 현충일 선물 잘 받았다"면서 "오늘까지 입장 밝혀주시고 연락 바란다. 해촉 등 조치 연락 없으면 내일 현충일 행사장에서 천안함 유족, 생존 장병들이 찾아뵙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일 만약 참석 않으시면 그 다음은 저도 모르겠다"고 강력 경고하기도 했다.
최원일 前 천안함장, 이재명·이래경 직격…“유족·생존 장병들에 사과하라”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지난 5일 당 혁신기구 수장을 맡은 이래경 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등 과거 발언 논란과 관련해 "그 점까지는 저희가 정확한 내용을 몰랐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천안함 사건에 대한 정부의 발표는 공식적 발표고, 저는 그 발표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도 (이 이사장 임명을 두고) 비판적 의견 나오는데 인선을 철회할 생각이 있는지', '대통령을 비속어로 비하하는 게 많던데 공당 혁신위원장으로 적절한지', '직접 추천한 걸로 아는데 지명 배경은 어떤 건지' 등의 질문엔 함구했다.
한편, 이 이사장은 지난 2월 자신의 SNS에 "자폭된 천안함 사건을 조작해 남북 관계를 파탄 낸 미 패권 세력들이 이번에는 궤도를 벗어난 중국의 기상 측정용 비행기구를 마치 외계인의 침공처럼 엄청난 '국가 위협'으로 과장해 연일 대서특필하고 골빈 한국 언론들은 이를 받아쓰기에 바쁘다"고 쓴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