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철기둥 세리에A 수비왕` 김민재, 트로피 들고 금의환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승에 최우수 수비수상 석권…15일부터 3주간 군사훈련 입소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에서 최고 수비수로 우뚝 선 '수비왕' 김민재(나폴리)가 트로피를 들고 금의환향했다.

눈부신 한 시즌을 보낸 김민재는 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해 여름 페네르바체(튀르키예)에서 적을 옮긴 김민재는 세리에A에 데뷔하자마자 치로 임모빌레(라치오), 올리비에 지루(AC 밀란) 등을 꽁꽁 묶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해 9월 아시아 선수 최초로 '세리에A 이달의 선수'로 선정된 데 이어 10월엔 '이탈리아 축구선수협회 선정 이달의 선수'를 차지하며 일찌감치 기량을 인정받았다.

'철기둥'이라는 별명을 얻은 김민재는 나폴리가 33년 만에 리그 정상에 서는 데 든든한 밑바탕이 됐고, 리그를 빛낸 '최우수 수비수' 트로피까지 따냈다.

2018-2019시즌부터 시작한 포지션별 MVP 수상에서 아시아 선수가 최우수 수비수로 뽑힌 건 김민재가 처음이다.

패스 성공률 91%·걷어내기 122회·태클 시도 55회·가로채기 41회 등 성적을 남겼는데, 특히 운동능력을 앞세운 공중볼 경합·빠른 주력을 이용한 전방위 수비로 찬사를 받았다. 축구 전문 기록 매체 옵타에 따르면 35경기 이상 출전한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수비수 중 드리블 돌파를 허용한 횟수(5회)도 최소였다.

이런 활약을 인정받아 2022-2023시즌 '세리에A 올해의 팀'에도 이름을 올려 리그 베스트 11에 포함됐다.

빅클럽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김민재의 차기 행선지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잉글랜드)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맨유는 김민재 영입에 매우 적극적이다. 시즌 후반부터 이적설을 주도적으로 보도한 이탈리아 지역 매체 일 마티노에 따르면 양측은 이적의 세부 사항 정리만 남긴 상태고, 나폴리도 대체자 찾기에 나섰다.


이적 시장 전문가인 파브리치오 로마노 기자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맨유가 김민재 영입에 긍정적이지만, 바이아웃 조항이 7월 중 약 2주간만 발동이 되기 때문에 아직 나폴리에 공식 제안을 넣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는 5일 맨유가 김민재의 에이전트와 접촉, 연봉 총액 700만유로(약 98억원)의 다년 계약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귀국한 김민재는 각종 이적설을 뒤로 하고 오는 15일부터 예술·체육요원으로 3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이적 절차도 훈련을 마친 7월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민재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축구 금메달을 합작한 멤버로 병역 혜택을 받았다.

12일부터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시작하는 클린스만호의 6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대비 소집 훈련에는 빠진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철기둥 세리에A 수비왕` 김민재, 트로피 들고 금의환향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 상을 거머쥔 김민재가 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철기둥 세리에A 수비왕` 김민재, 트로피 들고 금의환향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우수 수비수 상을 거머쥔 김민재가 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