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혈세에 빨대꽂은 `범죄` 시민단체…민주당과 공생 흡혈집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NGO 보조금 감사결과’ 두고 비판
“보조금 퍼주고 방치한 文정권…심각한 국정농단”
"혈세에 빨대꽂은 `범죄` 시민단체…민주당과 공생 흡혈집단"
국민의힘 김기현(오른쪽) 대표가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박대출 정책위의장과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5일 지난 3년간 시민단체에 지급된 보조금 감사 결과 대규모 부정·비리가 확인된 것을 두고 "시민단체가 아닌 범죄단체"라고 맹비난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 시절 보조금 지급 규모가 급증한 데다, 보조금을 받은 단체들이 당시 친정권 활동에 앞장섰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민주당과 '공생 관계'를 형성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드러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소셜미디어(SNS)에서 "정권에 빌붙어 빨대를 꽂는 '시민 참칭' 흡혈 기생 집단은 국민의 이름으로 심판받아야 마땅하다"며 "이런 도둑에게 빨대 꽂은 기회를 준 문재인 정권의 책임도 간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시민단체라는 허울을 쓴 채 실제로는 정권 호위무사 역할을 하고, 정권은 그 대가로 혈세를 퍼준 후 그 단체가 돈을 떼어먹어도 눈감아 주는 공생적 동지 관계를 구축했던 사례가 수두룩할 것"이라며 이를 '심각한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도 SNS에서 "문재인 전 정권에서 (시민단체) 보조금이 무려 2조원 가까이 급증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자기 돈은 개 사룟값도 아끼더니, 나랏돈은 쌈짓돈처럼 펑펑 썼다"고 지적했다.

박 의장은 "(문 전 대통령은) '5년 성취'라고 자랑하더니, 곳곳에서 '5년 악취'가 진동한다"며 "문 정부가 퍼준 보조금, 이념 정권 유지비였나. 국민 세금으로 홍위병 양성했던 건가. 이게 문 정부의 성취인가"라고 되물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보조금이 2조원 늘어난 동안 시민단체도 4000개가 늘었다면서 "2만7000여개 단체가 '눈먼 보조금'을 빼먹기 위한 각축전을 벌인 것은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MBC 라디오에 나와 "시민단체가 아니라 범죄단체"라며 "(감사 결과를 보고) 국고 탈취범들의 모임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역사의 아픔을 팔아 자신의 이익을 챙겼던 윤미향 의원과 같은 몰염치한 이들이 아직도 시민단체 곳곳에서 암약하고 있는 것"이라며 "시민단체에 보조금을 퍼주고 방치하기만 했던 문 정권의 폐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번에 적발된 단체들에 대한 보조금 환수, 형사고발, 수사의뢰 등 후속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감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단체들을 상대로 한 추가 조사와 회계 투명성을 높이는 제도 개선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