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환보유액 3개월만에 감소...57억달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환보유액 3개월만에 감소...57억달러↓
5월 외환보유액 추이. 한국은행 제공.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 등으로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3개월 만에 줄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3년 5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5월 외환보유액은 4209억8000 달러로 전월 말 대비 57억달러 감소했다.

한은은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과 금융기관 외화예수금이 감소하고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조치 등에 기인했다"면서 "5월 중 미 달러화 지수가 약 2.6%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이 3789억6000만 달러로 가장 큰 비중(90.0%)을 차지했다. 전달보다 46.2% 증가했다.


반면 예치금은 178억2000만 달러로 한 달 전보다 100.2% 줄었다. 특별인출권(SDR)은 147억1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2.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가 IMF 회원국으로서 낸 출자금 중 되찾을 수 있는 금액인 IMF 포지션은 46억9000만 달러로 0.7% 줄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지난달과 동일했다.
4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9위 수준이다. 1위 중국(3조2048억 달러), 2위 일본(1조2654억 달러), 3위 스위스(9008억 달러), 4위 러시아(5958억 달러), 5위 인도(5901억 달러), 6위 대만(5611억 달러), 7위 사우디아라비아(4298억 달러), 8위 홍콩(4274억 달러) 순이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