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방 분양시장, 산업단지 주변 몰린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방 분양시장, 산업단지 주변 몰린다
월명공원 한라비발디 온더파크 투시도. HL디앤아이한라 제공.

부동산 시장 침체로 지방 미분양 아파트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단지 조성이 활발한 지역 아파트는 선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대우건설이 지난달 충북 청주시 흥덕구 송절동에 분양한 '신영지웰 프로지오 테크노폴리스 센트럴'은 473세대 모집에 3만4886명(1순위)이 몰려 평균 73.7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첨단산업단지로 조성되고 있는 청주테크노폴리스 개발 호재가 수요자들을 끌어들였다는 평가다.

같은달 효성중공업이 공급한 '해링턴 플레이스 테크노폴리스' 역시 184세대 모집에 1만597명이 몰렸고, 4월 원걸설이 분양한 '청주 테크노폴리스 힐데스하임' 역시 48.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밖에 경기 용인시 기흥구와 동탄신도시에서 최근 분양한 단지들도 호성적을 거뒀다. 기존 미분양이 쌓이던 용인은 최근 남사읍 일대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발표와 삼성전자의 300조원 규모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투자계획으로 분위기가 급변했다.

분양시장에서 산업단지 배후 아파트의 완판행진이 이어지면서 산업단지 조성 지역을 중심으로 '직주근접형' 아파트 공급도 늘어나고 있다.

HL디앤아이한라는 이달 중 충북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일원에 '월명공원 한라비발디 온더파크'를 분양한다. 이 아파트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8개동, 전용면적 76~134㎡ 총 874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단지 바로 맞은편 청주일반산업단지가 들어서 있고, 개발이 진행 중인 청주 오창테크노폴리스, 청주테크노폴리스의 직주근접 효과도 기대된다.

현대건설과 GS건설도 이달 충남 아산시 배방읍 아산탕정 택지개발지구에 '힐스테이트자이 아산센텀'을 분양한다. 아산디스플레이시티 일반산업단지와 천안제3일반산업단지,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업단지 등을 배후수요로 갖는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