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가보훈부 내일 출범…박민식 초대 보훈부 장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가보훈처가 5일 국가보훈부로 격상돼 공식 출범한다. 지난해 5월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면서 작성한 11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보훈부 승격 작업이 추진 1년여만에 완전히 마무리되는 것이다. 1961년 국사원호청으로 출발한 지 62년 만이다.

이제 '부'로 승격됨에 따라 장관이 국무위원으로서 국무회의 심의·의결권을 갖고, 헌법상 부서권과 독자적 부령권도 행사하는 등 권한과 기능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부서권은 대통령의 서명에 더해 장관이 서명해야 해당 문건이 효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국가원수의 전횡을 예방하기 위한 장관의 헌법적 권한이다. 부령권은 장관이 법률이나 대통령령의 위임 또는 직권으로 명령을 내릴 수 있는 권한을 의미한다.

조직도 커져 보훈부는 기존 조직(1실·9국·24과)에 1실(보훈정책실)·1국(보훈의료심의관)·5과(현충시설정책과 등)가 더해져 '2실·10국·29과' 체제로 거듭난다. 직원도 26명이 늘어 337명이 된다. 현재 18부인 행정부는 19부로 늘어난다.

보훈부 역할도 확대될 전망이다. 우선 국립서울현충원이 설립 약 70년 만에 국방부 관할에서 보훈부 관할로 변경된다. 정부는 5일 한덕수 총리가 주재하는 국가보훈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심의·의결한다.

또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3·1절과 광복절 기념행사의 주체가 보훈처로 바뀔 가능성도 있다.

초대 국가보훈부 장관은 현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다. 박 처장은 5일 출범과 동시에 장관으로 취임한다.

첫 보훈부 장관으로 임명된 박 처장은 지난 2일 입장문을 통해 "보훈이란 국민 통합과 국가 정체성을 확립하는 마중물이자, 지속 가능한 미래를 이끌어가는 국가의 핵심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하는 당당한 국가보훈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분골쇄신의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국가보훈부 내일 출범…박민식 초대 보훈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25일(현지시각) 워싱턴 D.C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 무명용사의 묘역 위병 교대식을 참관한 후 참배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