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탈출한 얼룩말 `세로`, 진정·마취제 7발 맞고도 안 쓰러진 까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형동물용 마취제, ‘마약’으로 분류돼 국내 수입 안돼
대표적인 진통제 토르핀 약효, 모르핀의 50∼100배
카펜타닐 약효는 모르핀의 1만배 달해
‘도입 필요’ 목소리 나오지만…오남용 우려
탈출한 얼룩말 `세로`, 진정·마취제 7발 맞고도 안 쓰러진 까닭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탈출한 얼룩말 '세로' [연합뉴스]

지난 3월 그랜트얼룩말 '세로' 탈출 소동 당시 의료진은 세로 생포를 위해 진정제 데토미딘과 마취제 케타민을 총 7차례 투여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선 동물복지와 고통 최소화 차원에서 더 강한 약물을 사용함으로써 투여 횟수를 줄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려면 코끼리와 기린 등 대형동물에게 사용하기 적합한 고위력 마취제를 수입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동물원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은주 정의당 의원이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국내 공영동물원에서 주로 사용되고 있는 진정·마취제 성분은 16종으로 정리된다. 마취제로는 케타민·졸레틸(틸레타민·졸라제팜)·프로포폴·알팍살론, 흡입마취제로는 이소플루란·세보플루란이 있다.

진통제 부토파놀·레미펜타닐과 진정제 데토미딘·메데토미딘·자일라진·다이아제팜·에이스프로마진·로라제팜·아자페론 등도 활용된다.

그런데 해당 목록에는 코끼리와 기린, 얼룩말 등 대형동물에게 사용하는 대표적인 진통제인 에토르핀과 카펜타닐이 빠져 있다. 그 이유는 마약류관리법에 따라 마약으로 분류돼 수입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동물원들은 "에토르핀과 카펜타닐이 실질적으로 대형동물에게 사용할 수 있는 유용한 마취제이고 마취 효과를 높여 외과수술을 효과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며 도입 필요성을 주장했다.

동물의 몸무게가 커지면 일반적으로 진정·마취제 강도를 높이거나 용량을 늘려야 진정·마취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 입으로 바람을 불어 넣어 주사기를 발사하는 마취 장비인 '블로건(blowgun)'을 활용하는 경우 용량을 5㎖ 이상으로 늘릴 수 없어 저용량 고효율 약물 필요성이 커진다.

청주동물원 진료사육팀장 김정호 수의사는 "(세로처럼) 7발이나 맞고도 가만히 있을 동물이 많지는 않다"라며 "시민 안전도 있고 동물이 무사히 돌아오려면 약력이 큰 마취제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동물복지 차원에서 고효율 동물용 마취제 필요성을 인정한다. 하지만 사후관리 미흡으로 사람에게 사용되거나 오남용되면 심각한 사회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에토르핀 약효는 모르핀의 50∼100배, 카펜타닐 약효는 모르핀의 1만배에 달한다.
수의학계는 사람도 소량의 에토르핀과 카펜타닐에 노출만 돼도 큰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보호장비를 착용하고 길항제를 투여할 것을 권고한다.

동물원을 제외한 다른 곳에선 에토르핀과 카펜타닐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수익성이 확보되지 않는다는 것도 문제다. 작년 말 기준 국내 동물원 114곳 가운데 코끼리를 보유한 동물원은 8곳, 기린을 보유한 동물원은 5곳에 불과하다.

또한 외과수술이 아닌 생포 작전에는 에토르핀과 카펜타닐만큼 강력한 진정·마취제의 필요성이 크지 않다. 예컨대 세로의 경우 '왜 그렇게 주사를 많이 맞혔느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의료진은 세로가 흥분상태임을 고려해 진정·마취제를 여러 번 나눠 서서히 투여하는 '적정(titration)' 요법을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적정 요법을 활용하면 주사 횟수가 늘어나는 대신 마취제 중독으로 인한 사망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수익성이 낮더라도 대형동물용 마취제를 도입할 필요성이 있다면 정부가 나서서 수입할 수도 있다"라며 "정부가 취급 과정을 철저히 관리하면 오남용 우려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형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수의사 면허를 가진 전문가가 마취제를 사용하면 오남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탈출한 얼룩말 `세로`, 진정·마취제 7발 맞고도 안 쓰러진 까닭
지난 3월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주택가에서 경찰·소방과 어린이대공원 관계자들이 탈출한 얼룩말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독자 김민우 씨 제공=연합뉴스]

탈출한 얼룩말 `세로`, 진정·마취제 7발 맞고도 안 쓰러진 까닭
지난 3월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주택가에서 소방대원들이 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서울어린이대공원 등에 따르면 이 얼룩말은 이날 오후 2시 50분께 공원 내 우리 주변에 설치된 나무 데크를 부수고 탈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독자 김민우 씨 제공=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