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피치, 美 `부정적 관찰대상` 유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피치, 美 `부정적 관찰대상` 유지
미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 연합뉴스

국제 신용평가회사 피치가 미국의 국가신용등급(AAA)에 대해 향후 등급 하향 조정이 가능한 '부정적 관찰대상'을 유지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미 상·하원이 부채한도 합의안을 처리해 연방정부 디폴트(채무불이행)를 피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부정적 관찰대상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피치는 "부채한도를 둘러싼 반복적인 정치적 교착 상태와 디폴트 예상일 직전까지의 지연은 재정과 부채 문제와 관련한 거버넌스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린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15년간 거버넌스의 지속적인 악화, 점증한 정치 양극화, 부채한도 인상을 둘러싼 벼랑 끝 전술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 하원에 이어 미 상원이 전날 연방정부 부채한도를 2년 동안 상향하고 국방과 안보를 제외한 지출을 삭감하는 합의안에 서명했고 조 바이든 대통령도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피치는 지난달 24일 디폴트 예상일이 다가오는데도 문제해결을 막는 '정치적 당파성'을 이유로 미국 신용등급에 대해 부정적 관찰대상으로 지정했다.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