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란하고 폭력적"…도서관서 성경 없앤 美 유타주 학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음란하고 폭력적"…도서관서 성경 없앤 美 유타주 학교
성경 이미지. 연합뉴스

AP 통신은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북쪽에 있는 데이비스 교육구가 최근 초등학교와 중학교 도서관의 도서 목록에서 성경을 제외했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사와 학부모, 행정공무원으로 구성된 교육구 위원회는 성경을 학교 도서관에서 없애야 한다는 한 학부모 민원을 접수한 뒤 이처럼 결정했다. 다만 고등학교 서가에서는 성경을 그대로 유지하도록 했다.

이와 같은 상황은 교실에서 성과 폭력이 언급되는 것을 반대하는 보수 성향 학부모단체 '학부모연합'(Parents United)이 학교 이사회와 주의회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지역 매체 솔트레이크 트리뷴이 정보공개 청구로 확보한 내용에 따르면 민원을 제기한 학부모는 성경이 근친상간과 매춘, 성폭행을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학부모는 학부모연합의 움직임에 반발해 가장 보수적인 성경에도 따지고 보면 현대인의 관점에서 봤을 때 폭력적인 내용이 많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한 풍자적인 의도로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 학부모는 교육구가 학생들의 교육권과 도서관 접근권을 학부모연합에 양도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런데 교육구가 이 학부모의 민원을 덜컥 받아들여 성경도 학교에서 퇴출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이날에는 모르몬교 성서도 학교 서가 목록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민원이 이 교육구에 추가로 제기되기도 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교육구 대변인은 같은 학부모가 모르몬교 성서 민원도 제기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그는 "학교 서적과 관련한 민원은 동등하게 취급될 것이고, 민원이 풍자를 위해 제기됐는지에 대한 판단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안과 상관 없이 미국 내 학교들이 성경을 서가 목록에서 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해 텍사스와 미주리주 일부 교육구에서 성경을 서가 목록에서 임시로 제외하기도 했다. 성경은 미국도서관연합의 이의제기 도서 목록에 오랜 기간 올라와 있는 책이기도 하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