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치킨보다 싸네"…대게, 1㎏ 2만5000원대로 폭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시아산 대게 가격이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폭락했다. 웬만한 프랜차이즈 치킨 한 마리 가격 수준까지 떨어졌다.

1일 노량진수산시장 경락 시세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산 활어 대게 1㎏의 평균 낙찰 가격은 2만5700원으로 한 달 전(4만1700원)보다 38.4% 떨어졌다.

대게 선어의 경우 1㎏의 낙찰 평균가가 1만300원으로 한달 전(1만7400원)보다 40.8% 하락했다. 프랜차이즈 치킨 한마리 가격이 2만~3만원 수준으로 배달비를 포함하면 치킨 가격 보다 저렴하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일반 소비자들의 경우 소매상을 거치기 때문에 3만~4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할인행사를 이용할 경우 경매가와 비슷한 2만원대에도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게 가격이 내린 것은 수요 침체 때문이다. 대게는 대부분 러시아산인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미국 등 서방국가가 러시아산 수입을 금지하자 우리나라로 대게가 대거 들어왔다.
우리나라는 러시아산 대게에 대한 별도 제재를 하지 않고 있다. 아시아에서 최대 대게 소비지인 중국도 경기 침체로 소비가 줄어든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치킨보다 싸네"…대게, 1㎏ 2만5000원대로 폭락
대게.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