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제니, 칸 왔을 뿐인데 25억 효과…美 배우 데뷔도 앞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니, 칸 왔을 뿐인데 25억 효과…美 배우 데뷔도 앞둬
블랙핑크 제니 [사진출처 = 제니 인스타그램]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칸 국제영화제 참석자 가운데 가장 많은 미디어 가치(MIV)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패션매체 WWD가 31일 보도했다.

WWD는 올해 칸 영화제는 총 13억달러(1조7000억원)의 MIV를 창출했다면서 참석자 가운데 제니는 190만달러(25억원)의 가치를 만들어내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영화제에 참석한 것만으로 수십억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한 셈이다.

MIV(Media Impacted Value)는 미국 마케팅 플랫폼 론치메트릭스가 개발한 것으로 인플루언서가 SNS를 포함한 미디어에 등장해 어떠한 청중에게 얼마나 도달했는지 등을 금전적 가치로 계산한 것이다.

제니는 샤넬 옷을 입고 레드카펫을 누볐다. 이번 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초청된 제니는 미국 HBO 드라마 '디 아이돌'로 배우 데뷔를 앞두고 있다. 제니는 이번 칸 영화제 참석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 '700만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았다. 팔로워는 7942만명에 이른다.

WWD는 "제니가 2017년부터 샤넬의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다"며 "제니는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샤넬의 전반적인 MIV에 큰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또 "K팝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한국은 명품 브랜드에게 큰 기회로 여겨진다"며 "샤넬 외에도 프라다, 구찌, 생로랑, 셀린느 등이 K팝 스타를 앰버서더로 발탁했다"고 강조했다.

실제 명품 브랜드의 한국인 앰배서더는 수십명에 이른다. 블랙핑크의 경우는 멤버 4명이 모두 앰배서더로 활동하고 있다. 사넬 제니를 비롯해 디올·까르띠에는 지수, 생로랑·티파니앤코는 로제, 셀린느·불가리는 리사가 각각 활동 중이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