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깅하다 발견한 `30cm 어금니`…"엄청난 발견" 캘리포니아 들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만 년 전 멸종한 마스토돈 밝혀져
조깅하다 발견한 `30cm 어금니`…"엄청난 발견" 캘리포니아 들썩
미국 캘리포니아 해변을 산책하던 인근 지역 주민이 멸종된 거대 코끼리류의 유해를 발견해 화제가 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CBS방송에 따르면 길이가 약 30㎝에 이르는 이 이빨은 지난달 26일 리오 델 마르 해변을 산책하던 인근 지역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그는 자신이 발견한 물체가 무엇인지 모른 채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SNS)에 올렸지만, 산타쿠르스 자연사박물관에서 고생물학 수집 고문으로 일하는 웨인 톰슨 씨는 즉시 이를 알아봤다.

톰슨 씨는 SNS에 "이 물체는 '퍼시픽 마스토돈 마뭇 퍼시피쿠스'의 어금니로 당신은 엄청난 발견을 한 것"이라며, "시간 날 때 전화를 달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런데 톰슨 씨가 사진을 올린 이로부터 이 이빨을 발견한 장소를 알아내 그곳으로 갔을 때는 이빨이 어디론가 사라진 뒤였다.

마스토돈은 매머드를 포함해 빙하기 거대 코끼리류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러자 산타크루스 자연사박물관 측은 지역 주민들에게 이 물건을 찾아줄 것을 요청하는 문자를 띄웠고, 그다음 날 해변을 산책하던 지역 주민 짐 스미스 씨가 이를 발견했다.

박물관에서 관람객 체험담을 관리하는 리즈 브러튼 씨는 성명에서 "스미스 씨의 전화를 받고 정말로 흥분했다"며 "그는 처음에는 긴가민가하다가 뉴스에 나오는 사진을 보고 나서야 자신이 발견한 물건이 문제의 화석임을 알고 함께 기뻐했다"고 말했다.

박물관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역에서 기록된 퍼시픽 마스토돈의 표본은 2개뿐"이라며 "이번 발견은 지난 빙하기 생물을 더 잘 이해하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마스토돈은 1만 년 전 멸종됐지만 산타크루스 일대에서 그 잔해가 발견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조깅하다 발견한 `30cm 어금니`…"엄청난 발견" 캘리포니아 들썩
마스토돈 상상도[Beth Zaikenjpg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