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문대생 또래 살해` 은둔형 정유정…이수정 "신분 탈취 노린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명문대생 또래 살해` 은둔형 정유정…이수정 "신분 탈취 노린 듯"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명문대생 또래 살해` 은둔형 정유정…이수정 "신분 탈취 노린 듯"
부산에서 과외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정유정(23). [부산경찰청 제공]

경찰이 온라인 과외 앱으로 만난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정유정(23세)을 검찰로 넘겼다. 부산경찰청과 금정경찰서는 2일 오전 정유정을 살인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모자와 마스크를 쓴 상태로 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정유정은 살인 이유를 묻자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실종 사건으로 위장하려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본인의 신상 공개를 두고서는 "할 말이 없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정유정 사건이 세간에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정 씨가 과외 교사였던 피해자의 신분 탈취를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2018년 고등학교를 졸업한 정 씨는 5년간 별다른 직업 없이 사회와 단절된 채 살아온 이른바 '은둔형 외톨이'로 지내왔다.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할아버지와 단둘이 살며 생계도 할아버지가 책임져왔다. 직업을 가진 적도 없다고 알려졌다.

정 씨는 최근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전해졌다. 정 씨의 할아버지는 지난 1일 MBC와 인터뷰에서 "다음 달 공무원 필기시험이 있어 독서실, 도서관 이런 데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상상도 안 했던 일이 벌어졌다"며 "내가 손녀를 잘못 키운 죄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 유족들한테 백배 사죄하고 싶다. 내 심정이 그렇다"고 말했다.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피해자의 신분 탈취를 위한 범행이었을 것으로 의심된다"며 "(피해자가) 온라인에서 인기 있는 과외 교사였지 않냐. (정유정은) 자신의 핸디캡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이 여성의 아이덴티티(정체성)를 훔치려고 했던 것 같다"고 방송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정 씨가 범행 대상을 고학력 대학생이 포진한 과외 관련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찾은 것을 두고 그가 피해자의 신분과 정체성을 훔치려 했다는 분석이다.


부산경찰청은 이날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살인·사체유기 혐의를 받는 정 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정 씨는 과외 앱을 통해 "중학생 딸의 과외를 해달라"며 피해자 A 씨에게 접근해 지난달 26일 범행을 저질렀다. 정 씨는 학부모인 것처럼 가장해 A 씨에게 접근했다. 이후 중고거래를 통해 교복을 사 입고 A 씨를 만났다.
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5시 3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정씨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며 범행을 자백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평소 사회적 유대 관계는 전혀 없었고, 폐쇄적인 성격에 고교 졸업 이후 특별한 직업도 없었다"며 "프로파일러 심리상담에 이어 관련 진술을 분석하고 있으며 사이코패스 여부도 검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살인과 시신유기 등 대략적인 계획이 있었다"며 "범행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정씨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로 드러났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명문대생 또래 살해` 은둔형 정유정…이수정 "신분 탈취 노린 듯"
정 씨가 피해자의 시신을 담기 위해 빈 캐리어를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는 장면. [부산경찰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