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골프장 연못에 빠진 골프공 5만 5000개 훔친 일당 구속 기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골프장 연못에 빠진 골프공 5만 5000개 훔친 일당 구속 기소
잠수복 입고 워터해저드에 들어가 골프공을 건져내는 A씨. [연합뉴스, 제주서귀포경찰서]

심야에 골프장 내 연못 등에서 로스트볼(경기중 코스를 벗어나 플레이어가 찾기를 포기한 공) 5만 5000여 개를 훔쳐 판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2일 제주지방검찰청은 특수절도 혐의로 A(60)씨를 구속기소하고, 공범 B씨는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1년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도내 골프장 여러 곳에 무단 침입해 연못 등 워터 해저드(Water Hazard)에서 골프공 5만 5000여 개를 훔친 뒤 B씨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발표된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주로 골프장 영업이 끝난 심야시간에 침입해 범행했다. 이들은 미리 준비한 잠수복, 가슴장화 등을 챙겨 입고 워터 해저드에 들어가 긴 집게 모양의 골프공 회수기로 바닥에 있는 공을 하나씩 건져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훔친 골프공을 전문 매입자인 C씨와 D씨에게 1개당 200원씩 받고 팔아 모두 1100만원 상당의 수익을 거뒀다.

골프공을 사들인 C씨와 D씨는 훔친 물건임을 알고도 흠집 정도와 코팅 상태에 따라 등급을 나눈 후 상태가 좋은 공은 10개에 1만 원을 받고 되판 것으로 조사됐다.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지난달 2일 서귀포시에 있는 A씨의 주거지 인근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또한 C씨와 D씨는 장물취득 혐의로 벌금형에 약식 기소됐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