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5대 은행, 5월 가계대출 1년 5개월만에 늘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담대 증가… 전세자금대출·개인신용대출은 감소
정기 예·적금은 지난달에 이어 증가세
5대 은행, 5월 가계대출 1년 5개월만에 늘었다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이 다시 증가했다. 연합뉴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1년 5개월만에 증가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연속 동결로 금리가 다소 낮아지고 부동산·주식 등 자산 시장이 회복한 데 따른 것이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의 5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677조6122억원으로 4월(677조4691억원)보다 1431억원 증가했다.

5대 은행 가계대출이 전월보다 늘어난 것은 2021년 12월(+3649억원) 이후 처음이다.

세부적으로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509조6762억원)이 6935억원 불었다. 지난 2월 이후 줄다가 4개월 만에 반등했다.

다만 전세자금대출과 개인신용대출은 모두 지난해 11월부터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5월 말 기준 전세자금 대출 잔액은 123조957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9220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2580억원 감소한 109조6730억원으로 파악됐다. 7개월 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기업대출의 경우 5월에도 6조9109억원(720조778억원→726조9887억원) 더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 대출이 608조6360억원으로 한달만에 3조2359억원이 늘었다. 대기업 대출 역시 3조6749억원 증가한 118조3290억원으로 집계됐다.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진액은 지난달 11조8088억원(805조7827억원→817조5915억원) 늘어 4월(+4443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정기적금은 37조9880억원에서 39조420억원으로 1조540억원 늘어났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