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금리하락 기대감에 기관투자자들 해외채권 눈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금리하락 기대감에 기관투자자들 해외채권 눈독
글로벌 주가 상승과 함께 금리 하락 기대에 따른 해외채권 투자 규모가 증가하면서 국내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이 1.3% 늘었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23년 1분기 중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 투자 동향'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3701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4분기 말(3652억9000만달러) 대비 48억4000만달러 증가했다.

기관투자가별로는 자산운용사(+54억5000만달러), 증권사(+23억7000만달러), 외국환은행(+17억달러) 증가했다. 반면 보험사는 46억7000만달러 감소했다.

상품별로는 외국주식 증가폭이 50억6000만달러로 가장 컸다. 국내 금융기관이나 기업이 외국에서 발행한 외화표시증권(코리안 페이퍼)는 주요국 금리하락 기대 등의 영향으로 13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외국채권은 투자규모 확대에도 불구하고 보험사의 채권평가손실 인식으로 15억9000만달러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외국주식은 주요국 주가 상승에 따른 평가이익 등으로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증가했고, 외국채권은 증권사 및 외국환은행의 투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신회계기준 도입에 따른 평가손실 등으로 보험사를 중심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