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내은행 1분기 BIS 자본비율 개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순이익 증가·자본확충 영향"
국내은행 1분기 BIS 자본비율 개선
금융감독원 제공

올해 1분기 국내은행들의 핵심 건전성 지표인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본비율이 개선됐다. 순이익 시현과 증자·신종자본증권 발행 등 자본확충으로 자본이 큰 폭으로 증가한 영향이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월말 국내은행의 BIS기준 보통주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총자본비율은 각각 12.88%, 14.24%, 15.58%로 나타났다. 전 분기 대비 각각 0.28%포인트(p), 0.33%p, 0.29%p 올랐다.

BIS 기준 자본비율은 총자산(위험자산 가중평가) 대비 자기자본의 비율로, 은행의 재무구조 건전성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꼽힌다.

감독당국 규제비율은 보통주자본 7.0%, 기본자본 8.5%, 총자본 10.5%다. 금융 체계상 중요한 은행(D-SIB)은 1%p 가산해 총자본비율을 규제한다.

금감원은 "순이익 증가, 증자·신종자본증권 발행 등으로 자본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대출자산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바젤Ⅲ 최종안 적용 등으로 위험가중자산이 소폭 증가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3월말 기준 모든 국내은행이 규제비율을 상회했다. 위험가중자산이 크게 감소하거나 자본 증가 폭이 큰 11개 은행(KB, 우리, DGB, JB, 농협, SC, 씨티, 기업, 수출입, 수협, 토스)은 전분기 말 대비 자본비율이 상승했다.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이 자본 증가율을 상회한 5개 은행(신한, 하나, 케이, 카카오, 산업)은 자본비율이 하락했다.

금감원은 "국내은행의 자본비율은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고 있고 대내외 경제여건도 악화되고 있는 만큼 향후 부실확대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대내외 경제 충격에도 은행이 건전성을 유지하면서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할 예정이다.

강길홍기자 sliz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