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7년 만에… 현대건설, 부산 승학터널 건설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은 1일 부산광역시청에서 부산시와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2016년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사업 제안 이후 7년 만에 실시협약을 체결하면서 건설사업이 본격화된다. 이날 체결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측은 승학터널 사업 시행 및 이행 조건 등에 합의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에 앞선 2029년까지 조속히 터널을 개통하는데 뜻을 모았다.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은 부산시 사상구 엄궁동과 중구 중앙동을 잇는 총 연장 7.69㎞, 왕복 4차로 규모의 터널공사다. 지난 2016년 최초 제안 이후 지난 3월 기획재정부 심의를 통과하며 이번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총 사업비는 5000억원, 공사기간은 5년이며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준공 이후 30년간 유지관리와 운영을 맡는다.

승학터널이 개통되면 북항 재개발과 에코델타시티 조성사업 등 부산시가 추진 중인 서부산권 개발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엄궁대교와 장낙대교가 연결돼 부산 원도심과 창원의 이동시간이 30분대로 줄어드는 등 부산시 광역 물류·교통망의 중추적 역할을 할 전망이다.

특히 부산 북항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로, 승학터널은 가덕신공항과 박람회장을 최단 거리로 연결하는 핵심 도로망이 된다.


협약식에 참석한 윤 사장은 "항만, 여객시설, 랜드마크 등 부산시의 다양한 사회기반시설 확충에 앞장서 왔다"며 "대표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부산의 핵심 교통망을 완성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첨단 기술력과 시공역량을 모두 발휘해 서부산의 가장 빠르고 안전한 간선로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7년 만에… 현대건설, 부산 승학터널 건설 본격화
윤영준(왼쪽) 현대건설 사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건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