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론 머스크 다시 `세계 최고부자`...루이뷔통 회장 제쳤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머스크 중국 방문중
CATL회장 면담
미국에 합작 배터리공장 설립 논의한 듯
일론 머스크 다시 `세계 최고부자`...루이뷔통 회장 제쳤다
중국을 방문 중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친강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고 부자' 자리를 되찾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31일(현지시간) 머스크 CEO와 프랑스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74) 회장을 누르고 세계 최고 부호 타이틀을 탈환했다고 전했다.

머스크와 아르노는 지난 6개월여간 세계 최고 부자 자리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최근 테슬라 주가가 회복세를 보이는 와중에 LVMH 주가가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머스크가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블룸버그 지수에 따르면 현재 머스크의 재산은 약 1923억달러(약 255조4000억원), 아르노의 재산은 약 1866억달러(약 247조8000억원)로 평가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날 파리 증권 시장에서 LVMH 주가는 전날보다 2.6% 하락해 아르노 회장의 재산 가치가 줄어드는 데 큰 영향을 줬다. 아르노 회장의 순자산은 하루 만에 110억달러(약 14조6000억원)가 날아갔다.

LVMH는 세계 최대 명품 시장인 중국의 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향후 성장세가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자 주가가 내려가고 있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4월부터 약 두 달간 10% 가까이 하락했다.

머스크의 자산은 올해 553억달러(약 73조4천억원) 넘게 증가했다. 그의 재산 가운데 71%를 차지하는 테슬라 주가가 올해 들어 65.55% 오른 덕분이다.

하편 머스크는 3년만에 중국을 방문해 고위급 관료들을 잇따라 만나고 있다. 특히 중국 최대 배터리 공급업체 CATL의 쩡위친 회장과 도 면담을 했다. 이들의 주요 대화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레나EV와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CATL과 합작해 미국에 배터리 제조공장을 짓는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테슬라는 앞서 포드자동차가 CATL과 손잡고 미시간주에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기로 한 계획과 유사한 방식의 합작 거래를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CATL은 서방에서 주로 사용되는 삼원계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보다 생산비가 낮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생산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테슬라는 현재 미국에서 모델Y와 모델3의 일부 차종에 CATL의 배터리를 공급받아 쓰고 있는데, 이 차종들은 배터리가 중국에서 생산됐다는 이유로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상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