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래진씨 눈물 “尹이 아마추어? 민주당, 당신들은 ‘프로’라서 국민이 살해당해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이 적대국에 무참히 살해당해도 주○이 닥치고 있었나…‘국가보안법’ 처벌하려다 실패했는지 묻는다”
“대안도 없이 말로만 하는 정치, 약속하고 지키지 않았던 전직 대통령…뭐라 설명하시렵니까”
“적대국에 감히 대꾸도 못했던 한심한 자들이 국민을 억압했던 자들의 입에서 할 소리 아냐”
“아마추어가 누구인지 묻는다…당신들이 野의 아마추어 아닌가”
“프로는 욕먹어도 묵묵히 일하는 것…국민을 위해 할 일 하는 것”
이래진씨 눈물 “尹이 아마추어? 민주당, 당신들은 ‘프로’라서 국민이 살해당해도…”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 이래진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디지털타임스 이슬기 기자,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북한군에 피살당한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이래진씨가 문재인 전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툭하면 현 정부를 아마추어라고 헛소리하는 민주당"이라며 "그러면 당신들은 프로라서 국민이 적대국에 무참히 살해당해도 주○이 닥치고 있었고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하려다 실패했는지 묻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래진씨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이가 없다. 대안도 없으면서 말로만 하는 정치, 약속하고 지키지도 않았던 전직 대통령은 뭐라 설명하시렵니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씨는 "아마추어니까 약속 안 지키고 헛소리만 하는 거 아닌가"라며 "감히 국민을 겁박하고 탄압했던 지난 정부가 아니었는지 묻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년을 말만 하고 선관위 인사 청탁은 뭐라 설명하시렵니까?"라며 "아마추어가 누구인지 묻는다. 당신들이 야당의 아마추어 아닌가"라고 민주당에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프로는 욕을 먹어도 묵묵히 일하는 것이다. 국민을 위해 할 일을 하는 것"이라며 "아마추어가 더 시끄러운 법이다. 아마추어는 인정하지 않는 것들이 아마추어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이씨는 "적대국에는 감히 대꾸도 못했던 한심한 자들이 국가와 국민을 억압하고 탄압했던 자들의 입에서 할 소리는 아니다"라면서 "일하기 싫으면 배지 떼고 반납하는 자세가 더 현명하다. '석고대죄'부터 하시는 게 국민에게 마지막으로 봉사하는 것"이라고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앞서 전날 이씨는 최근 정치권에서 논란이 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자녀 채용 비리 의혹 관련 전수조사 의지를 밝힌 전현희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위원장을 향해 저격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선관위 조사를, 퇴임 한 달도 안 남기고 한다고 하는 기막힌 오기를 규탄한다"면서 "해수부 북한 피격에 관한 권익위 조사 요청을 1년이 다 되가는데도 지연 통지문만 딸랑 보내놓고 아직도 감감 무소식"이라고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장난하십니까? 내로남불과 직권을 그런 식으로 사용하시면 안 된다. 공무를 이런 식으로 남용하시면 안 된다"며 "문제가 있는데도 자기들이 멋대로 하겠다는 그런 의식은 더 이상 안 된다. 해수부 북한 피격 사건의 민주당 의원들 막말 건에 관한 것은 나 몰라라 하면서 이제 와서 무엇을 하겠다는 건지 이해가 안 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하겠다는 조사는 감사원에서 하는 게 맞는 거 아닌가"라면서 "해야 할 일에는 시간 끌기 하면서 퇴임을 눈앞에 두고 뭐를 하겠다고 하는지 모르겠다. 당장 사퇴 하시는 게 국민에게 권리를 되돌려 주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래진씨 눈물 “尹이 아마추어? 민주당, 당신들은 ‘프로’라서 국민이 살해당해도…”
전현희(왼쪽)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 위원장과 이래진씨.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앞서 이날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선거관리위원회 자녀 채용 비리 의혹 관련 전수조사를 오늘 시작했다"며 "권익위 채용비리통합신고센터를 중심으로 하고 부패방지국과 심사보호국 인원까지 수십 명을 투입해 대규모 '채용비리 전담조사단'을 꾸릴 것"이라고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이미 선관위와 사전 조율을 거쳤으며 현재 자료가 도착해 조사가 본격 착수된 상황"이라며 "주무 부위원장으로서 제가 책임지고 끝까지 명확하게 조사해 국민께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권익위는 우선 이달 한 달간 집중 조사를 진행한 뒤 부족한 부분은 추가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정 부위원장은 "선관위 독립성은 무제한의 권한이 아니라 국민주권과 삼권분립이라는 헌법 테두리 내에서 허용되는 것"이라면서 "권익위 조사가 마치 선거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침해하는 것으로 오해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독립성을 이유로 국민이 결정한 국민권익위의 조사를 거부하거나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정 부위원장은 이번 조사가 선관위와 합동으로 진행되는 게 아니라 권익위 단독 조사라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