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본 가정용 전기요금 오늘부터 15∼39% 인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 민간 전력 회사들이 이달부터 가정용 전기요금을 15∼39%가량 인상한다고 현지 방송 NHK가 1일 보도했다.

10개 전력 회사 가운데 도쿄전력 등 7곳이 정부 인가를 받아 이날 사용분부터 가정용으로 계약자가 많은 '규제요금'을 올렸다.

일본에서는 2016년 전력거래 자유화가 시행되면서 전력회사가 자율적으로 요금을 결정할 수 있게 됐지만, 기존 계약의 일부는 여전히 정부가 가격 인상 여부를 심사하는 '규제요금'으로 분류된다.

평균 인상 폭은 호쿠리쿠전력이 39.7%로 가장 높고 오키나와전력도 36.6%로 30%대 인상률을 기록했다.

주고쿠전력(26.1%), 시코쿠전력(23%), 도호쿠전력(21.9%), 홋카이도전력(20.1%)은 인상 폭이 20%대였으며 도쿄전력은 15.3%로 인상 폭이 가장 작았다.

이들 업체는 당초 28∼48%를 인상하겠다고 정부에 요청했으나, 정부의 반려로 인상 폭이 줄어들었다.

업체들은 전기요금 인상 이유에 대해 화력발전에 사용하는 천연가스 등의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가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각 가정의 전기요금을 올해 1월분부터 9개월간 20% 정도 지원하고 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일본 가정용 전기요금 오늘부터 15∼39% 인상
절전을 위해 조명을 어둡게 한 일본 정부 청사. 연랍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