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당 행보` 김남국에 곤혹스러운 비명계… "자진사퇴가 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잠행후 국회 출근 세비 논란 속
金, '여권 코인 공세' 역공 나서
`당당 행보` 김남국에 곤혹스러운 비명계… "자진사퇴가 답"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김남국 의원이 민주당 탈당 이후 잠행하다가 2주 만에 국회에 출근하자마자 '세비 내로남불' 논란이 일고 있다. 그간 본회의와 상임위 일정 등을 줄줄히 불참한 탓이다. 이런 상황에서 김 의원은 여권의 '코인논란' 공세에 역공할 태세다. 비명(비이재명)계는 김 의원의 이런 태도를 '윤리적이지도 않고 국회의원의 성실의무에도 반한다'며 연일 비판하고 있다.

1일 민주당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의 자금세탁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업비트 측의 공식 입장을 공유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업비트는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회의에 출석해 특정인에 대해 명시적으로 언급한 사실이 없고, 일반적인 사례에 대해 설명드렸다"고 해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장인 김성원 의원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업비트 측에서는 '김 의원이 클레이스왑을 통한 거래의 일반적 시각, 전문가적인 입장에서 봤을 때 자금세탁이 매우 의심된다, 비정상적 거래로 보인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번 사안처럼 터무니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비롯한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비명(비이재명)계는 연일 비판목소리를 내고 있다. 상임위 회의 시간에 코인 거래를 해서 논란을 일으킨 사실 뿐만 아니라, 김 의원이 '잠행'이 국회 의원에 대한 세비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5일과 30일 본회의를 비롯해, 소속 상임위인 법사위 전체회의(16일, 25일)에 불참했다. 국회규칙에 따라 청가계를 제출했지만 장기간 휴가를 내기 어려운 일반 근로자 입장에선 이해하기 어렵다. 심지어 김 의원은 국회의원이 회의에 불출석한 일수만큼 수당을 삭감하는 내용의 '국회의원수당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이름을 올렸다.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에 연루돼 탈당했더라도 소속 상임위나 본회의에 참석한 윤관석·이성만 의원의 행보와도 비교된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한 공중파 라디오에 나와 "윤리적으로도 그렇고 또 성실 의무에 반한다"며 "국민의 대표자로서 세비를 받고 자신의 모든 걸 바쳐서 국가 이익을 우선해서 전념해야 할 의무가 있는 데 거기에 반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먼저 자진 사퇴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다만 "지금 태도로 봐서는 (자진사퇴를) 안 할 것 같다"고 했다.
윤건영 의원도 전날 공중파 라디오에 나와 "김 의원 스스로도 아마 여러 생각을 할 것"이라며 "진정으로 책임지는 게 무엇인지 아마 고민하지 않을까 싶다"자진사퇴에 무게를 실었다.

박용진 의원도 앞서 30일 한 라디오에 나와 "자진사퇴하는 것이 지금의 민주당을 위해서나 혹은 본인을 위해서나 한국 정치의 발전을 위해서 더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공중파 라디오에서 전날 국회에 출근한 김 의원과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 "윤리위원회 조사에도 성실하게 협력하고 검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해명을 하라고 했다"며 "김 의원도 그렇게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