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점입가경 부산국제영화제...인사잡음서 성추행 논란까지 비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허문영 위원장 복귀 사실상 불발…올해 영화제 파행 불 보듯
인사 논란으로 시작된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태가 점입가경이다. 직장 내 성추행 논란까지 비화하면서 걷잡을 수 없는 혼돈에 빠졌다. 4개월여 앞둔 올해 영화제의 정상 개최가 가능할지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1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에 따르면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전날 영화제 측에 문자로 '개인적인 문제로 복귀가 힘들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허 집행위원장은 동급인 운영위원장직 신설에 반발, 지난달 11일 사의를 표명하고 업무 거부와 동시에 연락을 끊었다.

영화계와 BIFF 내부에서는 오는 10월 개막 예정인 올해 영화제를 위해서는 허 위원장이 자리를 지켜야 한다고 판단, 그동안 복귀를 설득해왔고 허 위원장 자신도 복귀를 염두에 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던 와중에 허 위원장이 복귀 불가를 통보하면서 영화제 안팎에 다시 충격을 던졌다.

허 위원장이 언급한 '개인적인 문제'는 직장내 성추행 사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언론은 허 위원장의 성폭력 의혹을 보도했다. 이 언론은 허 집행위원장으로부터 성희롱과 성추행 등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영화제 직원 A 씨가 최근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에 이 같은 내용을 제보하고 법률적 상담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A 씨의 제보에는 허 집행위원장 재직 중 발생한 부당한 업무지시, 부적절한 언어 사용, 부적절한 성적 표현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허 위원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제보 내용의) 사실관계를 밝히는 데 시간이 상당히 소요될 것이고, 사안 자체가 중대한 논란이 될 수 있어 이런 상황에서 영화제에 복귀한다면 그 논란은 고스란히 영화제의 피해로 이어질 것이다. 이게 최종적으로 사퇴를 결정한 이유"라고 밝혔다.

BIFF는 허 집행위원장의 개인 문제가 제대로 밝혀질 때까지 사표 수리를 보류한다고 밝혔지만, 영화계는 패닉에 빠졌다.

인사논란 문제에다 성추행 사건까지 겹친 이번 사태를 빠르게 수습하고 오는 10월 초 개막하는 영화제 준비에 매진 할 수 있겠는가 하는 걱정이 많다.

무엇보다 이미지 추락에 따른 협찬 어려움, 부산시민의 영화제 외면 등으로 이어질 경우 영화제는 최대 위기를 맞을 것으로 우려된다.

부산 문화계 한 인사는 "부산 시민들 일각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이름과 장소, 돈만 부산에서 지원하고 내부는 특정 대학과 특정 영화 잡지사 출신이 독점하는 '남의 잔치'로 보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인사조직 및 직장 문화를 혁신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BIFF 측은 이번 사태 수습을 위해 2일 이사회를 열어 올해 영화제 준비 등 긴급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점입가경 부산국제영화제...인사잡음서 성추행 논란까지 비화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