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윤호 "ESG 경영은 미래 경쟁력 키우기 핵심 전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윤호 "ESG 경영은 미래 경쟁력 키우기 핵심 전략"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과 임원들이 'ESG 워크숍'에서 ESG 경영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삼성SDI 제공

삼성SDI는 지난달 31일 최윤호 대표이사 사장과 주요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올해 신규 선임한 이미경 사외이사 제안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ESG 경영의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하고 향후 ESG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에서 기획됐다. 이날 행사에는 임대웅 BNZ 파트너스 대표와 윤덕찬 지속가능발전소 대표가 각각 ESG 경영 트렌드와 삼성SDI ESG 경영의 현 수준을 짚어보고, 회사가 나아가야 할 ESG 경영 추진 방향을 토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삼성SDI는 최윤호 사장 부임 후인 지난해 1월, 이사회 산하에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신설했고, 2월에는 기획팀 내 'ESG 전략그룹'을 CFO 직속조직 '지속가능경영사무국'으로 재편했다. 올해는 사업부에도 ESG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지난해 9월에는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이를 통해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량 100%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어 10월에는 '기후 변화 대응'과 '자원 순환'의 2개 테마 아래 8대 세부 과제로 구성된 '신 환경경영'을 선언한 바 있다.


연말에는 다우존스 지속가능 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18번째 DJSI 월드 지수에 편입되며 국내 기업 중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올해 들어서도 삼성SDI는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GBA에 가입했고, 파트너사들과 ESG 협력을 위한 CDP 서플라이 체인에도 가입하는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국내외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ESG 기본 교육'을 온라인으로 진행한 바 있다.

최 사장은 "ESG 경영은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 아닌 미래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핵심적인 전략"이라며 "2030년 비전인 '초격차 기술력을 통한 지속 가능한 친환경 미래 사회 구현'을 위해 파트너사 및 모든 이해 관계자들과 함께 ESG 경영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