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그룹, 中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 준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차그룹, 中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 준공
1일 중국 광동성 광저우시 황푸구에서 열린 HTWO 광저우 중공식에서 장재훈(왼쪽에서 여섯번째) 현대차 사장, 리신(일곱 번째) 광둥성 정협 부주석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해외 최초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를 구축했다.

현대차그룹은 1일 중국 광동성 광저우시 황푸구에서 'HTWO 광저우'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린커칭 광동성 정협 주석 겸 광저우시 서기, 리신 광동성 정협 부주석, 강상욱 주광저우대한민국 총영사,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수소경제정책관,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을 비롯해 양국 정부 관계자와 주요 파트너사 경영층, 현대차그룹 임직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그룹은 중국 수소 시장 선점과 글로벌 수소 사업 본격화,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을 위해 이번 생산기지를 건설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HTWO(Hydrogen+Humanity)'는 현대차그룹이 2020년 론칭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 브랜드로, 인류를 위한 수소, 즉 수소와 인류를 상징하는 두 개의 H가 만나 에너지 이상의 유의미한 가치를 만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이 해외에 건설한 첫 번째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장으로, 그룹은 앞으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다양한 모빌리티와 산업 분야의 동력원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연료전지 스택에 공기공급 시스템, 수소공급 시스템, 열관리 시스템을 결합해 공기 중 산소와 수소탱크에서 공급된 수소의 전기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만드는 일종의 발전기로 승·상용 자동차는 물론 향후 비상발전, 전기차 충전, 선박, 트램, 도심용 항공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하다.


그룹은 앞서 지난 2019년 12월 HTWO 광저우 설립을 위해 중국 광동성 정부와 협약을 맺고 시장조사와 부지 선정 작업 등 1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쳤다. 이후 2021년 1월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3월 착공에 들어갔다.
기지는 20만2000㎡(약 6만1000평) 부지에 스택공장, 활성화공장, 연구동, 사무동, 혁신센터 등의 건물이 8만2000㎡(약 2만5000평) 규모로 들어섰으며 연간 6500기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 능력을 갖췄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HTWO 광저우가 중국 내 전후방 수소 산업 협력 및 사업 확대를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준공식에서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 최초의 해외 수소연료전지 거점으로서 친환경, 스마트, 안전 최우선 공장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중국 내 우수한 기업들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하여 중국과 광둥성의 수소산업 고품질 발전과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그룹, 中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기지 준공
사진은 1일 중국 광동성 광저우시 황푸구에서 열린 HTWO 광저우 중공식에서 장재훈(왼쪽에서 여섯번째) 현대차 사장, 리신(일곱 번째) 광둥성 정협 부주석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