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만기 "금융·인력 애로에 중소 수출기업 자포자기 상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만기 "금융·인력 애로에 중소 수출기업 자포자기 상황"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한빛회 기업 수출 현장 애로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이 중소·중견기업인들을 만나 수출애로 타개방안을 논의했다.

무협은 정 부회장이 31일 경기 성남시 ㈜아이에스시 본사에서 열린 '한빛회 기업 수출 현장 애로 간담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한빛회는 '한국을 빛낸 무역인 상'을 수상한 기업인들의 모임으로, 수출 실적과 미래 성장 비전이 높은 중소·중견기업인 235명으로 구성됐다.

정 부회장은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수출과 수입이 각각 13.5%, 6.6% 감소했고 무역적자가 295억달러로 확대됐다"며 "어려운 시기 우리 수출이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고금리나 세계 경기침체로 우량 수출기업이 쓰러지지 않도록 한빛회 회원사와 수출의 탑 수상기업 등을 대상으로 세무조사 유예 등 세정 지원을 하는 것을 국세청과 협의 중"이라며 "무역업계의 애로 타개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재 ㈜명정보기술 대표이사는 "오창공단에 입주한 많은 기업들이 급격한 임금 상승과 인력 부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일본의 한 무역파트너가 일본 근로자 임금 수준이 한국 근로자보다 낮으니 일본 근로자 채용을 고려해 보라고 제안할 정도"라고 말했다.

최명배 엑시콘 회장은 "미국의 경우 반도체 제조기반의 자국 내 구축을 위해 2030년까지 30만명의 반도체 관련 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우리도 인력이 부족한데, 관련 인력의 미국 유출까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도체 산업은 물리·기계·화학 등 종합 지식이 필요한 산업임을 고려해 반도체 인력 양성과 교육 강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중소 제조기업 A사 대표는 "과거 15%에 달하던 영업 이익률이 최근에는 수요 위축 등으로 10% 정도로 하락했다"며 "6~7% 수준의 고금리 이자를 부담하고 나면 이익은 거의 없어 수출을 포기해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정 부회장은 간담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 "우리의 일부 수출기업들은 누적되는 인력·금융 애로로 인해 거의 자포자기하는 수준에 다다랐음 확인했다"며 "반도체 부문은 대만처럼 인도, 말레이시아 등의 우수 인력 활용 촉진 차원에서 비자 제도 개선 등 정부의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대만과의 무관세 교역 실현을 위해서는 대만의 특수한 사정을 감안해 경제단체 간 협의를 통한 무관세 업종 확대 공동 건의 등 전략적 접근을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