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표 생일이라며 돈 걷고 휴가 막고"…부천 모 기업 `갑질`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천의 프랜차이즈 회사에서 대표 생일이라는 이유로 직원들의 연차 휴가를 금지하고 있다는 제보 내용이 등장했다. 심지어 부사장 이하 전 직원들에게 돈을 걷어 공분을 사고 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어떤 ㅈㅅ회사 대표 생일이라고 직원들한테 돈 걷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회사가 전 직원들에게 전송한 '[공지] 연휴 다음 출근일 연차휴가 사용금지' 내용도 덧붙였다.

회사의 공지 내용은 "연차 휴가 결재권자인 부서장님들께서는 연휴 전후 부서원의 휴가 사용을 금지하여 주시길 당부드립니다"라며 "회사 업무상 부득이한 경우 연차 사용 일자 조정 협의는 근로기준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휴 전후 연차 휴가 사용은 밀도있는 업무수행에 역행하는 행위임을 다시 한 번 주지시켜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근로기준법은 '시기지정권'을 통해 근로자가 연차휴가를 원하는 시기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사용자는 관련 법 규정에 따른 휴가를 근로자가 청구한 시기에 줘야 한다.

또 회사는 각 직원들이 대표 생일을 위해 얼마를 내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문서도 첨부했다. 부사장, 전무, 상무, 이사 등은 7만원, 부장과 차장은 5만원, 과장 이하는 3만원을 내도록 했다.

이 게시물에는 이날 2시 50분 기준 6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에는 '살다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노동청에 진정서 접수해야 한다', '반대로 직원 생일은 챙겨주냐' 등의 내용이 달리고 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대표 생일이라며 돈 걷고 휴가 막고"…부천 모 기업 `갑질` 논란
보배드림 게시글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