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리비알’, 라이브 커머스 사업 진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리비알’, 라이브 커머스 사업 진출
프리비알 CI.

아프리카TV의 자회사 프리비알이 중소기업 제품 라이브 커머스를 본격화한다.

아프리카TV는 자회사이자 종합광고대행사인 프리비알이 올 하반기 라이브 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1일 밝혔다. 프리비알은 인터넷 라디오 미디어랩사이면서 자체 녹음 스튜디오를 보유한 종합 광고 대행사다.

프리비알은 아프리카TV의 온라인쇼핑몰 '샵프리카'를 통해 커머스를 시작한다. 연간 3000회 이상의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하고 있는 모나드와의 협업을 통해 판매기업의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는 노하우를 샵프리카에서 보여줄 예정이다.


샵프리카는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는 아프리카TV의 미디어 커머스 플랫폼이다. 아프리카TV는 인기 BJ와 우수한 품질의 커머스 상품을 매칭하는 라이브 커머스 콘텐츠를 진행해왔다. 샵프리카에 입점한 제품을 BJ들이 라이브 커머스 콘텐츠를 통해 소개하면 유저들이 화면에 표시된 '애드벌룬' 배너를 통해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서용수 프리비알 대표는 "프리비알만의 누적된 빅데이터와 기획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양한 중소기업의 제품을 소비자에게 소개하겠다"며 "기업의 매출증대를 이룰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