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사단 "업비트 거래내역도 받아간 듯" 김남국 "터무니 없는 주장… 법적대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이하 '조사단')은 31일 여의도 국회에서 제4차 전체회의를 열고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 이석우 대표를 불러 현안보고를 받았다. 조사단은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암호화폐 거래 내역을 빗썸에 이어 업비트에서도 받아갔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사단 단장인 김성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4차 전체회의 후 브리핑을 열고 "(업비트 측에서 김 의원이) 빗썸을 방문해 거래내역을 받아 갔을 때, (업비트도) 그 근처이기에 (거래내역을) 받아 갈 수도 있지 않으냐는 추정이 가능한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사단은 지난 대선 기간 김 의원의 코인 거래내역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에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수사 촉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정황상 김 의원이 업비트·빗썸에서 받은 거래 내역을 탈당 전 민주당에 제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조사단 위원인 김경률 회계사는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거래내역을 확보할 수 있고 김남국 의원은 거래소 사이트를 통해 자신의 거래내역을 엑셀로 다운받을 수 있기 때문에 검찰 제출이나 자기거래 내역 확인을 위한 행동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금융기관의) 직인이 찍힌 자료를 민주당이 제출하라고 요구했을 테고, 그 자료 제출을 위한 작업으로 업비트와 빗썸을 방문했을 것"이라면서 "민주당은 김남국 의원이 탈당하기 전 제출한 일체의 자료를 외부 검증을 위해 공개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조사단 간사인 윤창현 의원은 "위메이드에서 제출한 자료에 지갑 주소가 몇 개 나왔다"며 "대량의 마케팅을 위해서 코인을 입고시킨 지갑 주소"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지갑 주소에 대한 포렌식을 모 법무법인에 의뢰해 진행 중이며 특이사항이 발견되면 언론에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사단 발표가 나오자 김남국 의원은 '바로 잡습니다'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을 탈당한 이후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그래서 언론 대응을 자제해왔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사안처럼 정말 터무니없는 주장에 대해서는 민·형사책임을 비롯한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자금세탁 거래가 의심된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에 대해 "오늘 국민의힘의 '자금세탁' 주장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면서 "이에 대한 업비트의 공식입장을 전달해드린다"고 반박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조사단 "업비트 거래내역도 받아간 듯" 김남국 "터무니 없는 주장… 법적대응"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31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나오고 있다. <국회사진공동취재단>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