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급증하는 채권투자, 이것만은 꼭 챙기세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원금손실·예금자비보호 주의보
위험등급·신용평가서 확인 필수
급증하는 채권투자, 이것만은 꼭 챙기세요
금융감독원 제공

지난해 개인투자자의 장외채권 순매수규모는 20조6000억원으로 전년(4조5000억원) 대비 4.5배 증가했다.

채권금리가 상승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이 채권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때문이다. 그러나 조건부자본증권 등 채권의 종류와 위험이 다양하고, 채권특성 및 거래방법에 대한 이해부족으로 민원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31일 채권투자 시 유의사항을 '금융꿀팁'으로 소개했다.

금감원은 우선 채권은 원금손실도 가능하며 예금자보호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채권에 투자한다는 것은 발행기관에 돈을 빌려주는 것이므로 발행기관이 파산할 경우 원리금 회수가 어려울 수 있다.

특히 후순위채권은 일반채권에 비해 금리가 높으나, 변제순위가 낮아 선순위채권이 먼저 변제된 후에야 원리금 회수가 가능하다. 발행기관 파산 시 원금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최근 금융기관 등이 판매 중인 조건부자본증권이 대표적이다.채권은 금융회사별 1인당 최고 5000만원까지 원리금을 보장해주는 예·적금과 달리 예금자보호 대상에서도 제외된다.

금감원은 "주식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안심하지 말고 채권 발행기관의 파산위험을 살펴보고 투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채권에 투자 시 신용평가사가 공표한 신용등급과 함께 채권 판매회사가 별도로 금융상품을 평가한 상품위험등급도 확인해야 한다. 금융회사는 채권 판매 시 신용평가사의 신용등급 외에 투자자 입장에서 환매의 용이성, 상품구조의 복잡성 등 여러 특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상품 위험등급을 부여한다.


채권의 투자설명서, 신용평가서 등도 꼭 살펴봐야 한다. 대개 투자자들은 채권이 펀드나 파생결합증권보다 상품구조가 간단하다고 생각해 수익률만 확인하고 투자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투자수익률, 만기 등 채권의 기본적인 정보 외에 발행기관의 사업위험 등 원금회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정보를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채권투자 후 금리가 상승하면 채권가격이 하락해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 채권의 가격은 시중금리와 반대로 움직인다. 이는 시중금리가 상승하면 신규발행 채권의 금리가 높아지므로 낮은 금리로 이미 발행된 채권 인기가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이다. 반대로 시중금리가 하락할 경우 신규발행 채권의 금리가 기존의 채권보다 낮을 것이므로 기존 채권의 인기가 올라가 가격이 상승하게 된다. 따라서 투자자는 시중금리의 변동에 따른 채권의 가격 변화로 인해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향후 시중금리가 낮아져 채권가격 상승이 전망될 때에도 예상보다 금리변동이 천천히 이뤄지게 되면 투자자금이 장기간 묶일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채권은 투자 후 중도매도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단기자금으로 장기채권에 투자하는 것은 위험하다.

투자자가 장외채권에 투자 후 채권을 매입한 금융회사에 중도매도를 원하더라도 금융회사에 따라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따라서 투자자는 장외채권을 매수하기 전에 우선 해당 금융회사에서 중도매도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확인 후 거래할 필요가 있다.이와 함께 장외채권 투자 시에는 유사채권(동일 신용등급·잔존만기)과 수익률을 비교해 본 후 투자하는 것이 좋다. 강길홍기자 slize@
급증하는 채권투자, 이것만은 꼭 챙기세요
금융감독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